닫기
> 정치 > 국회·정당

與 부산시장 후보들 "국민의힘에 다시 맡길 수 없다" 한목소리

김영춘 "몰락하는 부산,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
박인영 "MB, 대통령 만든 박형준에게 대응해야"
변성완 "23년간 국민의힘 부산에서 무엇을 했나"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21:53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21: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군들은 "25년간 부산을 망친 국민의힘에 다시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부산시장 보선 최대 화두가 된 가덕신공항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정권에서 진행했다면 이미 완성됐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1일 서울 금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민주당 '국민면접'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이 하지 못한 '부산 개조'를 민주당 정권이 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인영 예비후보는 "국민의힘은 우리가 남이가, 미워도 다시 한 번을 외치고 있다"며 "그러나 국민의힘은 단 한 번도 부산을 위해 싸우지 않고 발목만 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든 사람, 이명박을 위대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사람에게 정면 대응하지 않고 인물경쟁, 공약경쟁만 한다는 것은 옳지 않다"며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겨냥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변성완 전 부산시장 권한대행, 박인영 전 부산시의회 의장,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금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더불어민주당 시장후보지원자들의 국민면접' 방송촬영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2.01 photo@newspim.com

김영춘 예비후보는 "몰락하는 부산을 다시 일으켜 세우겠다"며 "거대 수도권과 경쟁하면서 부산 부활을 이뤄내는 꿈,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비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약속한 이 꿈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내며 무기력하게 쓰러져가는 산업을 일으켜봤다"며 "역사 시계를 거꾸로 돌린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을 다시 보지 않기 위해서라도 정권재창출을 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변성완 예비후보는 "과거 23년간 국민의힘이 부산에서 도대체 무엇을 했는가"라며 "오히려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2, 3년간 부산을 위해 정말 많은 일을 했다"고 강조했다.

변 예비후보는 또 "가덕신공항을 방해하고 침묵했던 분들, 부산 시민 모두가 가덕신공항을 이끌 때 그때 당신은 어디서 무엇을 했는가"라고 국민의힘에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그는 가덕신공항과 관련해서는 "부산의 꿈이지만 크게는 부산·울산·경남의 경제 미래가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안전한 신공항 검토를 지시해 시작된 작업이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백지화됐다"며 "그 때 결정이 됐다면 지금쯤 완공이 됐을텐데 이제 와서 (국민의힘이) 가덕신공항에 마지 못해 찬성하는 것은 그야말로 염치가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변 예비후보는 "김종인 (국민의힘)비대위원장의 (가덕신공항) 찬성 발언은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을 올린 격"이라며 "특별법 통과 이후 부산을 세계적 물류도시로 만드는 방안,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방안을 하나 하나 발표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 예비후보는 "가덕신공항은 경제공항·공정공항·상생공항이 될 것"이라며 "수도권 특권주의와 지방차별을 해소하는 한편 광양·여수 권역과의 연계로 수도권에 대항하는 지방발전의 축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 후보는 부산지역 청년 일자리 정책을 묻는 질문에 이구동성으로 '인재육성'을 해답으로 내놨다.

변 예비후보는 "인프라 확충을 통한 대기업이나 해외기업 유치도 좋지만 인재가 있고 사람이 있어야 한다"며 "부산의 풍부한 인적자원과 대학 네트워크를 활용해 사람이 몰리는 부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엉뚱한 대책을 내놨다가 도리어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있는 일자리를 잘 지키는 한편, 현재 부산에 있는 산업에 청년이 적합한 인재가 될 수 있게 지원하는 것. 두 가지만 잘 해도 기본은 한다"고 답했다.

김 예비후보는 "부산 혼자가 아닌 울산·경남과 묶은 메가시티로 위기를 돌파해야 한다"며 "부산을 항만·해양 관련 학과를 증폭한 대학특별자치시로 만드는 한편, 동북아 싱가포르로 만드는 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