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통일부 "2018년 北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구상에 '원전' 없어"

31일 입장자료 배포..."원전 관련 내용 전혀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1월31일 17:23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12: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통일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원자력발전소 건설 제안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했다.

통일부는 31일 입장자료를 통해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는 원전이라는 단어나 관련 내용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통일부 청사 내부 [사진=뉴스핌 DB]

앞서 일부 언론은 문 대통령이 판문점 도보다리 회담 당시 북한 원전 건설 문제를 거론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이에 대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29일 "명백한 이적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청와대는 이에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조한기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 역시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발전소 USB를 건넸다는 기사는 물론 거짓"이라며 "악의적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통일부는 지난 29일에도 "2018년 이후 남북협력사업으로 북한 지역에 원전 건설을 추진한 사례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