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 대통령, 오늘 수보회의 주재...'北 원전 이적행위' 입장 밝히나

김종인, 北 원전 추진 의혹에 "명백한 이적행위"
靑은 '법적 대응'...조한기 "왜곡에 기가 찰 뿐"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12: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야권에서 정부가 북한에 원전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법적 조치 등 이미 강경 대응에 나선 상태다.

1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보회의를 주재한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최근 불거지고 있는 북한 원전 건설 의혹에 대해 언급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11.30 noh@newspim.com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29일 정부가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했다는 의혹을 놓고 '이적행위'라며 날선 발언을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에도 "정부가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 추진이 불가피하다"며 "더 이상 쉬쉬하지 말고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 관련 문건을 모두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적행위' 발언이 나온 29일 브리핑에서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며 "김 위원장은 발언에 책임져야 할 것이다. 정부는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한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발전소 USB를 건넸다는 기사는 거짓"이라며 "전 세계에 생중계된 장면을 이리 왜곡할 수 있다니 기가 찰 뿐"이라고 비난했다.

조 전 비서관은 판문점 회담 당시 문 대통령과 함께 현장에 있었던 인물이다. 그는 지난 30일에도 "나는 2018년 4.27 판문점 정상회담 때 대통령 의전비서관으로 행사 처음부터 끝까지 실무 준비를 했고, 그해 9.19 평양 정상회담 때는 부속비서관으로 잠자는 시간을 빼고는 대통령과 함께했다"며 "북한에 원전을 지어준다는 논의는 어디에서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통일부 역시 지난 1월 31일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전달한 '한반도 신경제 구상'에는 원전이라는 단어나 관련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일축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