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모비릭스, 수요예측 경쟁률 1407.53 대 1...공모가 1만4000원 확정

이달 28일 코스닥 상장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16:49
  • 최종수정 : 2021년01월18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모비릭스는 공모가를 희망범위 최상단인 1만4000원으로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모비릭스에 따르면 지난 14일~15일 진행한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전체 공모 물량의 74.3%인 133만7000주 모집에 1516건의 국내외 기관이 참여했다. 최종 경쟁률은 1407.53 대 1을 기록했다. 특히 참여 건수의 97%가 밴드 상단 이상에 몰리는 등 모비릭스의 공모에 큰 관심을 보였다.

모비릭스 CI [사진=모비릭스]

이번 공모 자금은 총 252억원이다. 회사로 유입되는 자금은 △중장기적인 신규게임 라인업 확대를 위한 게임 개발비용 △외부소싱 시너지를 위한 우수 게임 개발사 및 스튜디오 투자 △유저 데이터 분석 고도화 개발 비용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모비릭스는 모바일 캐주얼 게임에 특화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왔다. 캐주얼 게임 시장은 여성 및 고령인구의 접근성이 좋으며, 저사양 스마트 기기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해 하드웨어 성능 및 인터넷 환경이 열악한 개발도상국에서도 쉽게 플레이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

아울러 모비릭스는 올해 미드코어 게임을 다수 출시해 인앱 결제를 통한 매출을 증대시키면서, 우수 개발사와의 M&A 및 퍼블리싱으로 미드코어 게임군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임중수 모비릭스 대표이사는 "현재 모비릭스는 200여 종 이상의 게임을 월 5000만 명 대상으로 글로벌 서비스하며 견조하게 성장 중"이라며 "상장 후에도 신규 게임 개발과 퍼블리싱에 박차를 가하고 이와 동시에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모비릭스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0.0%인 36만주로,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다. 이달 28일 상장 예정이며, 상장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