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신년 기자회견] 문대통령 "코로나 백신 부작용, 정부가 전적으로 보상할 것"

"개인이 일방적 피해 입을지 염려 전혀 하지 않아도 된다"
백신 확보 미흡 비판에 "부작용 때문에 백신 도입 신중했다"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11:11
  • 최종수정 : 2021년01월18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송기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월부터 도입되는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에 대해 "정부가 책임지고 보상하겠다"고 국민을 안심시켰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모든 백신은 부작용이 일부 있다. 가벼운 통증으로 그치는 경우에서 시작해 보다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그런 경우 한국 정부가 전적으로 부작용에 대해 책임을 지게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작용에 대해 정부로부터 보호받지 않고 개인이 피해를 일방적으로 입게 되는 일이 있지않을까 하는 염려는 전혀 하지 않아도 된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특히 "일반 의료기관에서 하는 백신접종조차 건강보험과 국가재정이 분담해 무료로 접종하게 된다"며 "만에 하나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정부가 충분히 보상하게 된다는 것을 믿으면서 안심하고 백신접종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부작용 문제 때문에 방역당국이 백신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하는데 대단히 신중했다고 강조했다. 야당과 보수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비판하고 있는 백신 확보 미비 논란에 대한 답변이다.

문 대통령은 "정부로서는 2차 임상시험 결과와 3차 임상 결과 등을 지켜보면서 신중하게 도입 대상을 판단하지 않을 수 없었고, 위험을 분산하는 조치도 취했다"며 "외국에서 백신에 대한 임시 승인이 났다고 해서 한국이 곧바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의 식약처에서 우리 기준에 따라 안전성을 다시 심사하고 허가한 백신에 대해 국민들이 접종하게 되는 것"이라며 "한국에서 접종이 시행되는 백신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안심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의 접종에 있어서 생기는 여러 문제점들 심지어 부작용 사례까지 우리는 외국의 사례를 보면서 충분히 분석할 수 있게 됐고, 이를 대비하면서 접종할 수 있게 됐다"며 "국민들께서는 한국의 백신 접종에 대해 신뢰해도 좋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역설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