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세훈 "5년간 대권 생각 지웠다...박원순 시대 속죄하는 마음으로 출마"

"安 입당·합당 논의 물 건너가...나경원은 인턴 시장"
"2011년 박원순 보선 거듭 사죄...文, MB·박근혜 사면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09:36
  • 최종수정 : 2021년01월18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10년만에 다시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8일 "5년간 대선 생각은 머릿 속에서 하얗게 지웠다"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당내 반발에도 자신의 사퇴로 시작된 박원순 시대에 대해 "물려준 사람으로 큰 자책감을 가지고 있다"며 "속죄하는 마음으로 출마했다"고 거듭 사죄했다.

그는 또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입당 또는 합당 논의는 물 건너갔다"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또 다른 당 내 유력후보인 나경원 전 원내대표를 향해 "어제 인턴시장, 초보시장이라고 했는데 자극적 표현이지만 크게 사실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 경사잔디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1.01.17 photo@newspim.com

오 전 시장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안 대표가 국민의힘에 들어오지 않는다고 보고 출마를 선언했다"며 "복잡해진 이유는 사전 단일화를 위한 강한 의지의 표현이었는데 당 지지자 입장에서 상당히 섭섭했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 대표 입당 여부와 제 출마를 연계시키니 오해가 있어 사과 말씀을 드렸다. 레이스에 들어가면 단일화가 힘들어지는 현실"이라며 "결국 단일화 안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 입당과 합당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은 "안 대표와 만날시간까지 정했었는데 '이런 상태에서 만나도 소득이 있겠느냐'는 연락이 있어서 동의하고 제가 출마하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며 "(김종인의 진노는) 저에 대한 것이 아니라 합당 추진이 맞다는 당내 분들에 대한 생각인데 제 얘기와 겹쳐 저한테 화를 낸 것처럼 비춰진 게 있다"고 반박했다.

오 전 시장은 대선 도전 질문에 "2개가 양립할 수 없다. 서울시장이 되면 그때부터는 옆도 돌아보지 않고 시정에 집중해야 한다"며 "특히 이번에는 인수위 기간도 없다. 이번에 내놓은 공약은 모두 5년이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기 의사를 분명히 했다.

오 전 시장은 또한 "제가 시장 시절 도시경쟁력 지수가 가파르게 올라서 20~30위권에서 세계 10위권까지 갔다. 지금 10년째 횡보"라며 "삶의 질도 80~90위권에서 제 임기 중 70위권 갔다가 박스권이다. 국제평가의 추세는 서울 발전이 멈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자신의 사퇴로 치러진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정말 송구하다. 크게 자책하고 있다"며 "그때 주민투표는 예고돼 있던 포퓰리즘 광풍을 막아보겠다는 충정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시장직을 사퇴했다. 10년간 서울이 발전했으면 죄책감을 덜었을 텐데 지금 모든 기대가 사려져 더 큰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거론되기 시작한 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3차 재난금 지급이 일주일 됐다. 경기도 지급 시작 그 다음날부터 논의했다. 선거를 의식한 행위라는 게 그리 어색하지 않다"며 "(4차 지급을) 하더라도 직격탄 맞은 업종이나 계층에 상당 부분을 할애해야 한다"며 선별 지급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오 전 시장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적극 검토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보복 정치를 하며 국민 분열 정치를 했던 점에 사죄하고 사면을 결단할 필요거 있다"며 "전 세계 어느 나라에 전직 두 대통령이 이렇게 오래 영어의 몸인가. 올해 이 시점이 적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나경원 후보보다 나은 점에 대한 질문에 "이번 선거는 보선이라 인수위 없이 경선 다음날 착수해야 한다"며 "시장직 수행 경험을 돌이키면 업무 파악에 1년 정도 걸린다. 연습 기간이 없다. 인턴시장, 초보시장은 자극적 표현이지만 크게 사실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자신의 경험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