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세훈 "박원순 탓에 부동사 대참사, 공공재개발 정부 회수 비율 낮추겠다"

"정부 회수 비율 지나치게 높아 유인책 역할 못하고 있다"
"대권 도전에 대한 생각, 머릿속에서 하얗게 지워버리겠다"
"야권 후보 단일화, 당에게 모든 판단 맡기고 후보로서만 뛰겠다"

  • 기사입력 : 2021년01월17일 13:36
  • 최종수정 : 2021년01월17일 13: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공공재개발·재건축 정책에서 정부 이익 회수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며 "절충해서 인센티브로도 작동하고 공공 기여도 가능한 적정선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17일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용적률 인센티브를 주되, 재산상 이익을 공공이 회수해 공공목적에 쓰겠다는 공공재개발·재건축 취지는 나쁘지 않다"면서도 "문제는 정부가 지나치게 많은 비율을 회수해 유인책이 유인책으로서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은 "서울시장에 취임하게 된다면 많은 분이 재개발재건축에 활발히 뛰어들면서도 박탈감을 느끼지 않게 중앙정부와 협의, 절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오 전 시장은 부동산 대란이 벌어진 이유로 전임 박원순 시장 오판 탓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북서울꿈의숲을 출마선언 장소로 정한 이유를 묻자 "박 시장이 잘못된 판단으로 400여 군데 재건축 단지를 전부 해지함으로서 부동산 대란이 생겼다"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 경사잔디마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1.01.17 photo@newspim.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야권 단일화를 위한 '조건부 출마'를 접은 것에 대해서는 "지난 열흘 간 안철수 후보 측 반응을 보면 사전 단일화는 전혀 가능성이 없다는 판단에 이르렀다"며 "국민의힘 후보가 되어 본선에 진출해 서울시장이 될 때까지 단일화에 관해서는 당에게 모든 판단과 결정권한을 일임하고 후보 한명으로서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대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권에 대한 생각은 없다"며 "제가 내놓게 될 공약은 전부 5년짜리 공약으로, 시민들이 동의해주신다면 그 5년 동안은 정말 대통령직 도전에 대한 생각은 머릿속에서 하얗게 지워버리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년, 사계절이 지나야 서울 시정이 어떻게 돌아간다는 것을 깨닫는다"라며 "경쟁자, 라이벌 후보들을 폄하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취임하자마자 일에 착수할 수 있는 시장을 선택해주시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