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뉴욕증시]정치리스크·빅테크 규제·고평가 논란에 일제히 하락

트럼프 탄핵 소추안 발의에 부양책 지연 우려
빅테크 규제 논란으로 트위터·페이스북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1월12일 06:51
  • 최종수정 : 2021년01월12일 0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 증시는 11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9.28포인트(0.29%) 내린 3만1008.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25.07포인트(0.66%) 떨어진 3799.61, 나스닥은 165.54포인트(1.25%) 하락한 1만3036.43에 마감했다.

월가의 황소상 [사진=블룸버그]

시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발의와 추가 부양책 논의 등 미 정치 변수가 다시 부각됐고, 향후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불안감을 조성했다. 또 빅테크 기업에 대한 규제와 고평가 논란도 시장에 부담이 됐다.

민주당은 임기가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발의했다. 이번 주 하원에서 탄핵안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일부 투자자들은 부양책이 지연 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브랜드 맥밀리안 커먼웰스 파이낸셜 네트워크 최고 투자 책임자는 "시장이 미국의 거버넌스만큼 중요한 것을 바라 볼 때 약간의 불확실성 조차도 의미있는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부양책 지연 우려가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다만, 트러이스트 어드바이저리 서비스 수석 시장 전략가는 여전히 경기 부양책에 대해 희망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지난주 이후 시장은 약간의 소화 단계에 있다"면서 "표면 아래에서 여전히 부양책에 대한 협의가 있을 것이며, 더 많은 재정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하다"고 평가햇다.

지난주 발생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점거 사태가 대형 기술 기업에 대한 규제 강화를 촉발할 수 있다는 전망도 시장에 부담을 줬다. 또한 뉴욕증시가 급격하게 상승한 만큼 고평가 논란도 시장에 기름을 부었다.  

종목별로 보면 이날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는 7.8% 하락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테슬라의 목표주가를 500달러에서 900달러로 대폭 높여 잡았지만, 고평가 논란을 막지는 못했다.

트위터는 이날 6.41% 폭락한 48.1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12% 넘게 폭락했다 장 후반으로 들어서며 낙폭을 좁혔다. 하지만 2016 년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하기전 거래했던 주가 보다 여전히 160% 더 높았다.

한편 트위터 뿐만 아니라 페이스북은 4% 가까이 하락했다. 이외에도 스냅, 핀터레스트 등 다른 소셜미디어 업체들도 주가가 하락세를 나타냈다. 또 알파벳 모회사 구글과 애플도 소셜 미디어 조치 우려에 약세를 보였다.

미국 제약회사 일라이 릴리(Eli Lilly LLY)가 알츠하이머 환자의 기억력 상실을 32% 감소시켰다는 2상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하며 주가가 급등했다. 알라이 릴리는 이날 11.74% 급등 185.9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보잉은 지난 주말 인도네시아 스리 위 자야 항공이 운항하는 737-500 제트기 62명 추락했다는 소식에 3.1% 하락했다.

한편, 투자자들은 이번주 JP 모간, 씨티, 웰스파고의 실적발표를 기다리고 있으며, 컨퍼런스 콜을 통한 올해 경제 코멘트에 관이 모아지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