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사우디 감산에 급등…WTI 장중 50달러 돌파

사우디 하루 100만 배럴 추가 감산키로
러시아·카자흐는 증산 허용

  • 기사입력 : 2021년01월06일 05:26
  • 최종수정 : 2021년01월06일 0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5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국 연합체인 OPEC+가 2월 산유량 정책에 합의했다는 소식은 유가를 지지했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의 자발적 감산 의지는 유가 급등 재료가 됐다. 이란의 우라늄 농축 개시 소식도 유가 상승에 우호적이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배럴당 2.31달러(4.9%) 오른 49.93달러에 마감했다. 장중 WTI 가격은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50달러를 넘어섰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3월물은 2.51달러(4.9%) 상승한 53.60달러를 기록했다.

원유 배럴 [사진=로이터 뉴스핌]

OPEC의 대표격인 사우디는 내달 하루 10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을 추가로 줄이기로 했다. 대신 2월 하루 50만 배럴의 증산을 주장한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은 산유량을 총 하루 7만5000배럴 늘린다. 3월에도 이 2개 국가는 산유량을 다시 7만5000배럴 늘릴 예정이다. 나머지 대다수 OPEC+ 국가들은 산유량을 1월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압둘아지즈 빈살만 사우디 에너지 장관은 전날 OPEC+가 신중해야 한다면서 연료 수요가 약하고 코로나바이러스 변이가 예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ING그룹의 워런 패터슨 원자재 전략가는 블룸버그통신에 "봉쇄가 완화하는 지역이 많지 않다"면서 "그들은 현재 감산을 유지하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라이스태드 에너지의 뵤나르 톤하겐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이메일을 통해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은 2월과 3월 증산하기로 했지만 다른 OPEC 회원국들은 이를 악물었다"고 평가했다.

이란은 전날 순도 20%의 농축 작업을 개시하며 제재 해제 가능성을 낮췄다. 코메르츠방크의 분석가들은 보고서에서 "이란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지속 결정은 미국 제재가 가까운 시일에 해제될 가능성을 배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것은 이란이 시장에 (원유) 수출국으로 돌아오지 않을 것을 의미한다"고 판단했다.

국제 금값은 미 달러화 약세 속에서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7.80달러(0.4%) 오른 1954.40달러에 마쳤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