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이란 혁명수비대에 韓 상선 억류…국방부 "청해부대 즉각 출동"

UAE행 韓 유조선 이란 혁명수비대에 나포
"외교부·해수부 및 다국적군과 협조해 대응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1월04일 23:09
  • 최종수정 : 2021년01월04일 23: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를 향하던 한국 국적 유조선 '한국케미'가 이란 혁명수비대에 억류됐다. 국방부는 "청해부대를 즉각 출동시켜 대응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4일 오후 "이란에 의한 우리 상선 억류 관련 상황 접수 직후, 청해부대를 즉각 호르무즈 해협 인근 해역으로 출동시켰다"고 전했다.

'MT 한국케미호'가 진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란 남부 항구 도시 반다르 아바스 인근 선박 동향 [자료=마린트래픽]

국방부는 "향후 외교부, 해수부 등 유관부서 및 다국적군(연합해군사 등)과 긴밀히 협조하여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외신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는 걸프 해역에서 한국 선박을 나포했다. 외신은 "'기름 오염'과 '환경 위험'을 이유로 선박이 나포됐다"고 보도했다.

나포된 선박의 선원들은 한국을 비롯해 인도네시아, 베트남, 미얀마 국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이란 남부 항구 도시인 반다르아바스에 구금된 것으로 알려졌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