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종합] "UAE행 한국국적 유조선 이란 영해 진입...'나포 가능성'"

  • 기사입력 : 2021년01월04일 20:38
  • 최종수정 : 2021년01월04일 21: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로 향하던 한국 국적의 유조선 한 척이 이란 영해로 진입해 나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고 AP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선박 위치 추적 사이트 마린트래픽(MarineTraffic.com)의 위성 데이터에서 한국 국적 유조선 'MT 한국케미호'가 4일 오후(현지시간) 이란 남부 항구 도시 반다르 아바스 인근에서 포착됐다.

'MT 한국케미호'가 진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란 남부 항구 도시 반다르 아바스 인근 선박 동향 [자료=마린트래픽]

유조선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출발해 UAE 푸자이라로 향하던 중이었다.

영국 보안업체 암브레이는 해당 선박의 나포 가능성을 제기했다.

영국 해군 산하 정보교환 기구인 영국해사무역기구(UKMTO)는 상선 한 척과 이란 당국 간 '상호작용'이 있었으며, 그 결과 해당 상선이 항로를 북쪽으로 변경해 이란 해역으로 향했다고 확인했다.

미 해군 제5함대의 대변인인 레베카 레바리치 사령관도 현지 당국자들이 상황을 인지하고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AP통신은 선주 측에는 접촉이 불가능했고, 이란 측은 해당 유조선의 영해 진입을 아직 확인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