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뱅커스토리] 영국서도 유명한 'DJ 아키', 임상택 KB국민은행 대리

주중에는 은행원, 주말에는 뮤지션으로 활동
'Second First Date' 인기…"음악 놓지 않을 것"
"KB국민은행, '외환 선도' 이미지 일조하고파"

  • 기사입력 : 2021년01월03일 09:20
  • 최종수정 : 2021년01월03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평일에는 은행의 외환 서비스를 고민하는 'KB국민은행 대리'로, 주말에는 들썩이는 음악을 만드는 'DJ 아키'로 사는 남자. 임상택 씨의 이야기다.

고등학생 때부터 전업 '음악인'으로 활동해온 그는 2012년 은행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고등학교 때 레코드를 모으다가 음악이 하고 싶었어요. 고등학교 졸업 후 홍대 클럽에서 DJ로 2년간 활동하다가 영국에서도 DJ 활동을 했죠. 음악을 재미있게 하려면 직장을 가져야겠구나 생각했어요. 마침 KB국민은행에서 실시한 글로벌 인재 채용에 합격해 은행원이 됐죠."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임상택 KB국민은행 외환마케팅부 대리가 9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1.09 kilroy023@newspim.com

◆ 광고음악 쓰인 후 1집 '대박'

그는 2009년 작곡가로 데뷔했다. 음악 동료들과 십시일반 힘을 모아 첫 앨범 'DJ AKI-STAYTUNE'을 한국과 영국에 내놨다. 잘될 것이란 기대는 없었다. 하지만 2년 후 반응이 왔다. "'누가 사겠어' 하고 앨범에 가족사진을 넣어놓고 그랬어요.(웃음) 1박2일, 파리바게트 광고 등에 앨범 수록곡인 'Second First Date'가 쓰인 후 반응이 오더라고요. 한국, 영국에서 앨범이 다 팔렸고 싸이월드에서 팝차트 1위도 했어요. 영국 대형 기획사에서 제안도 왔고요. 전업으로 음악을 하지 않으니까 더 잘 풀렸던 것 같아요."

입사 후에는 평일은 은행원, 주말은 음악인의 균형을 철저히 맞추려 노력했다. "일이 바쁘니까 분리가 되더라고요.(웃음) 집 밖에 작업실을 따로 만들어 주말 내내 음악만 했어요. 많은 남자가 컴퓨터 게임을 하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잖아요. 저는 작곡하는 툴을 만질 때 스트레스가 풀리더라고요."

그렇게 그의 2집 앨범 'The Second'는 2016년에야 세상에 나왔다. 임 대리는 "앨범 출시 후 여러 대외활동 제안이 오기는 했는데 은행에 소속돼 자제했다"며 "그래도 영혼을 갈아서 만든 앨범이 노력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은 것 같아 아쉽긴 하다"고 말했다. 그의 작업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올해 신곡을 낼 계획이라고.

그의 음악은 KB국민은행 서비스 온라인 홍보 영상에도 쓰이며 시너지를 냈다. 은행이 우체국을 통해 고객의 집으로 외화를 배달해줘 고객이 외화를 찾으러 은행에 가지 않아도 된다는 '외화 배달서비스' 온라인 홍보 영상에 사용된 것이다. "당시 영상 제작 기획자가 저였어요. 외부 곡을 쓰려다가 저작권 이슈가 있고 돈도 드니까 제 음악을 썼죠. 그때 광고 댓글을 보는데 '음악이 쓸데없이 고퀄이다' 이런 댓글이 많아서 기분이 좋더라고요. 물론 회사 분들은 자작극 아니냐고 놀렸지만요."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임상택 KB국민은행 외환마케팅부 대리가 9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1.09 kilroy023@newspim.com

◆ 그래도 본업은 은행원

현재 그가 KB국민은행에 소속된 부서는 '외환마케팅부'다. 임 대리는 "최근에는 고객들이 환전, 해외송금, 기업 간 거래, 수출입 무역 등 외환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서비스를 전면 개편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비스 개편의 핵심은 '고객 중심'이다. 이에 맞춰 KB국민은행은 지난해 8월 새로운 '외화 펌뱅킹' 서비스를 선보였다. 임 대리가 기획부터 총괄한 서비스다. 비용 부담을 낮추고 서비스 제공하는 방식을 고객 관점으로 바꾼 게 특징이다. 출시 직후부터 꽤 괜찮은 성과를 내고 있다.

"핀테크, 인터넷은행 등이 출현하면서 은행들에 큰 긴장감을 준 것 같아요. 초반에는 고객 이탈에 대한 긴장감이 크지 않았는데 고객 이탈이 숫자로 나타났거든요. 비대면 서비스를 편리하게 바꾸면 고객이 편해지고 은행은 잘될 것이라는 관점에 힘이 실렸어요. '돈은 많이 들지만 외환 서비스를 한번 정비하고 가자'는 내부 공감대도 커져서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서비스 개편을 하게 됐죠." 이에 따라 KB국민은행은 내년 모바일 앱에서 외환 부문의 전면 개편도 실시할 계획이다.

그에게는 은행원, 음악인 두 삶에 모두 충실하고 싶다는 꿈이 있다. 임 대리는 "은행원으로서는 KB국민은행이 외환을 선도하는 이미지가 되도록 하고 싶다"며 "음악적으로는 음악의 끈을 놓지 않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