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뱅커스토리] 이윤명 카카오뱅크 외환팀장…'손 안의 해외송금' 지각변동 불렀다

우리은행에서 카카오뱅크로 이직, 새로운 도전
비대면 해외송금 서비스로 3년 만에 100만건 돌파

  • 기사입력 : 2020년09월30일 08:00
  • 최종수정 : 2020년09월30일 09: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지난 2017년 7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의 출범은 시중은행이 독점해온 연간 20조원 규모의 해외송금 시장에 파란을 불러왔다. 파격적인 수수료 그리고 손 안의 앱을 통한 간편한 절차는 해외송금에 대한 세간의 인식을 송두리째 흔들었다.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서비스는 은행 중심의 금융업무가 소비자 중심으로 변화하게 된 대표적 사례로 평가된다. 카카오뱅크 출범 이후 시중은행과 핀테크 업체들도 앞다퉈 해외송금 서비스를 비대면 채널로 확대했다.

"(해외송금 서비스는) 지점이 없어 모든 서비스를 앱에서 구현해야 한다는 '절박함'의 결과물입니다. 인터넷은행의 비대면 거래가 단순한 여수신 업무에 한정될 것이란 한계를 넘어선 것이죠."

카카오뱅크 판교 사옥에서 만난 이윤명(영어 이름은 Martin) 외환팀장의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이 팀장은 카카오뱅크의 해외송금 서비스를 총괄·기획한 주역이다. 세상에 없던 혁신적 서비스는 '철저한 고객중심' 개발에 초점을 둔 그의 열정에서 비롯됐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이윤명 카카오뱅크 외환팀장. 2020.09.29 rplkim@newspim.com

◆ 익숙함과의 결별…은행에서 카카오뱅크로

마틴은 대표적 시중은행 중 하나인 우리은행 출신이다. 우리은행 재직 당시 마틴은 본점 자금결제부에서 근무하며 외화·채권 백오피스 업무를 담당했다. 인재 풀에 속할 정도로 유능했던 마틴이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된 계기는 금융권 최초 모바일 메신저 '위비톡' 때문이다.

"위비톡을 보는 순간 은행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이라는 생각이 확고했습니다. 은행 업무의 대부분이 자동·전산화되는 것을 보며 언젠가 은행이 없어질 수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금융의 미래가 위비톡과 같은 핀테크 업무로 펼쳐질 것이란 확신이 들었습니다."

고민이 많던 찰나에 기회는 생각보다 빠르게 찾아왔다. 국내 첫 인터넷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출범한다는 소식을 접한 마틴은 바로 카카오뱅크의 문을 두드렸다. 그런 마틴의 선택에 주위 사람들은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케이뱅크를 선택할 경우 추후 우리은행으로 돌아올 수 있는 옵션을 행사할 수도 있었지만, 그는 익숙함과의 과감한 결별을 선택했다.

"당시 많은 직장 동료가 백옵션 조건으로 케이뱅크행을 선택했지만 홀로 카카오뱅크행을 고집한 것은 핀테크의 대중화라는 강점을 주목한 영향이 큽니다. 성공할 것이란 확신이 있었죠."

우리은행에서 금융공동망 개발 경험이 있던 마틴은 카카오뱅크 입사 후 외환팀에서 해외송금 서비스를 기획했다. 단순 여·수신 상품과 달리 카카오뱅크만의 '엣지'를 줄 수 있는 서비스가 될 것이란 확신에서다. 마틴이 기획한 해외송금 서비스는 22개국에 12개 통화로 제공하는 '해외계좌송금'과 웨스턴유니온과 협업해 200여 개국에 1분 내로 송금할 수 있는 'WU빠른해외송금' 두 가지다.

"기존 해외송금 분야는 높은 수수료와 복잡한 절차 등으로 소비자들에게 허들이 높은 분야였죠. 하지만 이런 해외송금 서비스를 국내 계좌이체처럼 편하게 만들면 카카오뱅크만의 혁신이 구현되는 사례가 될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이윤명 카카오뱅크 외환팀장. 2020.09.29 rplkim@newspim.com

◆ 성공비결은 낮은 수수료와 기술력

카카오뱅크의 해외송금 서비스는 출범과 동시에 금융권의 이목을 끌었다. 시중은행 대비 10분의 1 수준의 저렴한 수수료에 하나의 앱을 통한 편리한 접근성은 혁신 그 자체로 평가됐다.

"중개 및 수취수수료가 없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죠. 결제망을 간소화한 것이 비결입니다. 덕분에 수수료를 5000원으로 크게 낮출 수 있었죠. 자체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소비자 편익을 극대화한 것도 주효했죠. 해당 기술에 대해 주요 시중은행에서도 문의가 올 정도니깐요."

마틴은 특히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서비스만의 가장 큰 장점으로 '영문-한글 매칭 프로그램'을 꼽았다. 카카오뱅크 송금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영문 주소를 직접 입력하거나 수취 고객의 성(姓)을 잘못 기입한다 해도 수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도록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소비자들의 반응도 폭발적이다. 지점을 찾지 않고도 돈을 보낼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의 구미를 당겼다. 출범 3년여 만에 해외송금 서비스 이용 건수는 100만건을 돌파했다. 재이용률 역시 90% 이상이다. 제휴처인 웨스턴유니온도 급성장한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서비스에 놀라움을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마틴은 앞으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한 차원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현재 22개국에 서비스 중인 해외계좌송금 서비스 대상 국가를 확대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중장기적으론 국내 계좌이체처럼 편한 해외송금을 만들어 많은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대중화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서비스 출시를 기획할 때는 제휴처를 찾기 어려웠는데 카카오뱅크가 빠르게 성장하자 지금은 여러 곳에서 먼저 제안이 올 정도인 만큼 꿈이 멀지 않아 보입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