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전세대란에 전세가율 70% 육박...′갭투자'도 꿈틀

12월 서울·수도권 아파트 전세가율 올해 최고치
갭투자 환경 좋아져...거래량도 증가세

  • 기사입력 : 2020년12월30일 07:04
  • 최종수정 : 2020년12월30일 0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셋값이 치솟자 전세를 끼고 주택을 매입하는 '갭투자'가 다시 고개를 들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규제 대책으로 집값과 전셋값이 안정화 흐름을 보였으나 7월 말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시장이 크게 요동쳤다. 전셋값이 급등하자 보합세를 보이던 전세가율도 덩달아 꿈틀대고 있다. 

◆수도권 전세가율, 최고치로 치솟아

30일 KB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이달 수도권 아파트 전세가율은 67.1%로 올해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서울과 수도권 전세가율은 1월 각각 56%, 66.9%를 기록한 이후 내림세를 보였다. 하지만 임대차법 시행의 영향으로 9월 이후 오름세로 전환됐다.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가 포함된 임대차법이 도입되면서 집주인들이 전세 매물을 월세나 매매로 돌리기 시작했다. 전세 매물 품귀 현상이 빚어지면서 전세가격의 상승폭이 커지기 시작했다. 전세가격 상승폭이 매매가격 상승폭보다 커지면서 전세가율은 오르게 됐다.

전세가율 상승으로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사이의 차이가 줄어들자 전세를 끼고 아파트를 구입하는 갭투자가 이뤄질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

전세가와 매매가의 차이가 수 억원 단위로 나는 서울과 달리 경기도 지역에서는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의 차이가 수 백만원 혹은 수 천만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일부 단지는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을 역전하기도 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고양시 탄현2단지삼익아파트 전용면적 59.97㎡는 지난달 25일 2억500만원(17층)에 매매가 이뤄졌으나 지난 8일에는 2억1500만원에 전세 거래계약이 맺어져 전세가가 1000만원 더 높게 나왔다.

최근 3개월 간 인근 김포에서는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차이가 1억원 안팎으로 갭투자가 이뤄진 것이 95건, 파주에서 87건, 일산서구에서 70건 나타났다.

◆"무주택자 중심으로 갭투자 늘어날 것"

부동산업계는 무주택자나 자산보유자를 중심으로 갭투자가 일어날 것으로 본다. 다주택자는 2.20 대책과 6.17 대책으로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비율이 낮아지고, 주택담보대출이 금지되면서 갭투자에 나서기는 어렵다.

반면 무주택자에게는 갭투자가 유리한 선택지가 될 수 있다. 무주택자 역시 조정대상지역, 투기과열지구에서 대출 규제로 자금 마련에는 한계가 있다. 전세를 낀 주택 구매는 자금 마련 부담을 줄일 수 있어 갭투자를 활용할 만 하다. 여기에 향후 전세가격 상승이 지속된다면 차익실현 효과도 있다.

갭투자는 서울 지역보다 경기도와 수도권 외곽 지역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 전 지역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있어 15억 초과 주택의 LTV는 0%이고, 다른 주택들도 조정대상지역에 비해 엄격한 LTV 규제를 받고 있다. 상대적으로 규제 강도가 약하고, 가격이 저렴한 경기도와 수도권 외곽 지역이 갭투자 지역으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무주택자들 중심으로 갭투자가 일어날 것"으로 보면서 "무주택자 역시 대출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 갭투자는 대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krawj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