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 상원도 8920억달러 부양안 통과...트럼프 서명 예상

의회 입법 처리 완료...1.4조달러 예산안도 가결

  • 기사입력 : 2020년12월22일 13:47
  • 최종수정 : 2020년12월22일 1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의회에서 8920억달러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안이 최종 통과됐다고 로이터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헀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이 같은 규모의 부양안이 이날 하원에 이어 상원 표결에서도 가결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넘어갔다.

관련 부양안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까지 마치면 올해 3월 시행된 약 2조달러 규모의 부양책에 이어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큰 부양책이 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 방침을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부양안에는 미국민 대부분에게 600달러의 현금을 지급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추가 실업급여 제공도 포함됐다.

이날 상·하원 모두 1조4000억달러 규모의 연방정부 예산안도 통과시켰다. 부양안은 이 예산안에 포함된다.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