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국·독일, 코로나 속 필수입국 보장 공감…"새해부터 구체적 조치"

최종건 차관, 한·독 외교차관 화상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12월18일 08:5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8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과 독일은 17일 외교차관 회의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하에서 양국 국민의 필수입국을 보장하는 중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한 구체적 조치를 내년 1월 1일부터 취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미구엘 베르거(Miguel BERGER) 독일 외교부 사무차관과 화상회의를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방안 ▲코로나19 대응 및 양국 국민간 필수 입국 증진 ▲한반도 및 지역 정세 등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7일 미구엘 베르거 독일 외교부 사무차관과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0.12.17 [사진=외교부]

양 차관은 특히 지난 8월 10일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와 10월 1일 정상통화에서 논의된 바와 같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양국 국민의 필수입국 보장의 중요성에 재차 공감했다.

외교부는 "이로써 그간 우리 국민들이 직계가족(부모 및 자녀) 외 가족 방문, 업무 출장, 유학·취업준비 등을 위한 독일 방문시 겪었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또 올해 코로나19 확산에도 양국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두 차례 독일 방문 등을 통해 전략적 소통을 지속해 왔다고 평가하고 내년에도 긴밀한 고위급 교류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등 보편적이고 공평한 코로나19 백신 접근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할 필요성에도 공감했다. 최 차관은 서울 소재 국제백신연구소(IVI)에 대한 독일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베르거 차관은 "한국은 민주주의 국가의 코로나19 대응 모범 사례로 독일에도 귀감이 되고 있다"며 "양자 차원은 물론 주요 7개국(G7), 주요 20개국(G20) 등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말했다.

최 차관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앞으로도 독일 정부의 지속적인 건설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베르거 차관은 독일이 안보리 북한제재위 의장국(2019~2020)으로서 한반도 상황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한국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했다.

양측은 이와 함께 내년 1월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올해 말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전환기간 종료 등 주요 지역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변화된 국제정세 속에서도 양국 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