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기아차, 올해 판매량 640만대 가량…5년來 '최소 판매' 예상

지난해 720만대→올해 640만대 감소 예상
전 세계 車수요 9150만대에서 올해 7000만 초반대
"내년 하반기 자동차 수요가 일부 회복세 보일 것"

  • 기사입력 : 2020년12월04일 06:09
  • 최종수정 : 2020년12월04일 0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올해 640만대 가량을 판매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보다 80만대 가량이 줄어드는 것으로 최근 5년 새 가장 낮은 판매고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4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올들어 11월까지 양사의 판매량은 575만대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현대차는 336만9055대로 16.3% 감소했고, 기아차도 6.1% 줄어든 238만8885대다.

전 세계 자동차 시장 위축에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축소로 해외 판매가 감소한 영향이 가장 크다. 해외 판매 감소율은 현대차가 20.9%, 기아차 9.6%다. 현대·기아차의 해외 판매 비중이 약 80%에 달하는 만큼, 내수 판매로 감소분을 채우는 것도 한계가 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0.12.03 peoplekim@newspim.com

코로나19 전인 지난해 12월 현대차는 39만대, 기아차는 25만대를 판매했는데 이에 비춰보면 양사의 올해 판매량은 640만대 수준에서 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유럽 등은 물론 국내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이 가속되는 탓에 현대·기아차의 판매 규모가 620만대까지 주저앉을 우려도 나온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지만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를 통해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내년에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의 전기차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앞세워 어려움을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재도약을 기대했다.

고속 성장해온 현대·기아차는 2015년 801만대 판매를 정점으로 감소세를 타고 있다. 2016년 788만대, 2017년 725만대를 기록했고 2018년 740만대로 소폭 회복했다가 지난해 720만대로 감소했다. 올해 640만대 규모에서 마감할 경우, 2년 연속 감소세가 이어지는 것이다.

자동차 업계는 1년에 가까운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이달 현대차와 기아차 판매량의 드라마틱한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제너럴모터스(GM), 토요타, 폭스바겐그룹 등 전 세계 자동차 회사의 공통된 상황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 서울 양재동 사옥<사진=현대기아차>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자동차 수요 전망은 일제히 하락세다. 2분기 기준 현대차글로벌경영연구소는 7000만대 초반을 예상하는가 하면, 글로벌 조사기관 IHS마킷은 전년 대비 22% 감소한 6960만대를 예상하기도 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집계 결과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수요는 9150만대로 나타났다. 올해 자동차 수요 전망과 무려 2000만대 이상의 차이가 나는 만큼, 올해 자동차 판매량은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선 올해 자동차 수요가 7000만대 중반대로 회복될 것이란 전망을 내기는 하나,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9000만대는 앞으로 불가능할 것이란 게 중론이다. 때문에 자동차 수요 감소에 부품, 철강, 소재, 타이어 등 관련 산업 역시 내년에도 '보릿고개'를 겪게 될 것으로 보인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미국과 유럽 등 코로나19 펜데믹과 함께 전 세계 자동차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며 "특히 현대차와 기아차의 수출량 감소로 인해 자동차 부품 및 협력업체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가 나오게 되면 내년 하반기쯤 자동차 수요가 일부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기차가 세계적 추세이긴 하지만 자동차 수요를 유의미하게 끌어올리는 데까지 약 5년 정도 걸릴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