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국내최대 창업경진대회 최종우승은 '플라스탈'..'이종소재간 방수접합'국산화

'도전! K-스타트업 2020' 왕중왕전 창업리그 팔라스탈 우승
예비창업리그는 '에니아이' 우승..각각 3억원 우승상금

  • 기사입력 : 2020년11월21일 08:09
  • 최종수정 : 2020년11월21일 0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일본이 독점하던  플라스틱과 금속 등 이종소재간 방수접합 솔루션을 국산화한 (주)플라스탈이 '컴업2020'특별행사로 열린 국내 최대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상금으로 3억원을 수상했다. 

21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에 따르면 20일 서울 성수동 레이어10 스튜디오에서  열린 '도전! 케이(K)-스타트업 2020' 왕중왕전에서 플라스탈과 에니아이(Aniai)가 창업리그와 예비창업리그에서 각각 대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올해 5회째인 '도전! 케이(K)-스타트업'은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경진대회를 열어 상금과 후속지원을 통해 우수창업팀을 발굴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다. 올해는 중기부를 포함 국방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특허청 등 7개 부처와 민간·지자체에서 공동개최했다.  

이날 왕중왕전은 예선리그 등을 통과한 20개팀이 창업리그와 예비창업리그로 10팀 나눠 진행했다. 

창업리그 대상에는 그동안 일본이 독점하던 플라스틱과 메탈 등 이종소재간 방수접합 솔루션을 개발한 (주)플라스탈(대표 홍성호)가 차지했다. 플라스탈은 LG전자에서 10여년 같이 근무했던 직원들(Metal, 표면처리)과 외부 전문가들(사출 등)로 팀을 구성해서 출전했다. 

예비창업리그에서는 박쥐를 모방한 3차원 초음파 이미징 시스템을 개발한 (주)에니아이(Aniai, 대표 황건필)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카이스트 출신인 이들은 중추신경망을 이용해 악천후에서도 원활하게 전파하는 박쥐의 초음파를 이용해 이미지를 얻어내는 3차원 인공지능 초음파 센서를 개발, 상용화에 도전중이다.

플라스탈과 에니아이는 각각 3억원의 우승상금을 받았다. 왕중왕전 진출 20개팀은 우승상금 6억원을 포함 모두 16억원 가량의 상금을 지급받았다. 또한 연구개발(R&D) 창업 성장 기술개발 등 후속 지원을 받는다. 왕중왕전에 진출에 실패한 9명에게는 특별상 9점과 각각 10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한편 '도전! 케이(K)-스타트업'참가자들은 그동안 1481억원의 투자유치와 사업화 306억원의 연구개발(R&D) 등 정부지원을 받았다(2019년말 기준). 또한 역대 수상자 중 5인이 올해 포브스 리더(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0인)에 포함되어 화제가 됐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