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주호영 "이낙연, 박원순·오거돈 피해자에 사과한 적 있나" 일갈

"박원순·오거돈 피해자 두둔하더니…당헌까지 바꾸며 후보 공천"

  • 기사입력 : 2020년11월01일 12:18
  • 최종수정 : 2020년11월01일 12: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내년 4월 재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에 돌입한 더불어민주당을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거대한 착각'이란 제목의 페이스북글에서 이낙연 대표를 겨냥해 "공당대표로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서울시장 성추행에 대해 책임지겠다며 사과한 적이 있냐"며 "박 서울시장, 오 부산시장처럼 성추행 등 중대 잘못으로 보궐선거가 발생하면, 우리 당은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강원도 예산 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30 kilroy023@newspim.com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그 당 대표 시절 국민에게 약속했고, 당의 헌법인 당헌에 새겨 놓았다. 이낙연 당 대표는 '공천해서 심판받는 게 도리'라며 이번 주말 당헌을 뜯어고치려 한다. 그 결정을 슬며시 '고무 도장'인 '전당원 투표'에 미뤘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기간 동안 여당 의원들은 박원순의 '박'자가, 성추행의 '성'자가 거론되는 것을 막으려고 몸부림쳤다"며 "박원순, 오거돈의 성추행을 가려 버리고,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작전 계획에 충실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러면서 이 대표를 향해 "성추해 피해 주장자라는 표현으로 두 사람을 보호하려 하지 않았냐. 그 당헌을 바꿀 무슨 사정 변경이 생겼냐"며 "문재인 정권 사람들은 지금 이렇게 외치고 있다. '나만은 다르다. 이번은 다르다. 우리는 다르다'."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사실상 재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공천 작업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이날까지 후보 공천과 관련한 전당원투표를 실시한다. 후보를 공천해야 한다는 의견이 과반일 경우, 민주당은 곧바로 당헌 개정작업에 착수한 뒤 공천 작업에 본격 착수한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