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부 "WTO 사무총장 선출 최종 결정 안나…끝까지 최선 다할 것"

이재웅 외교부 부대변인 "정부 차원에서 노력 중"
日·EU,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에도 "결과 아직 몰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15:4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부는 27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선출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 이재웅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에 이어 유럽연합(EU)이 나이지리아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것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묻자 "우리 정부는 아직까지 최종 결정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끝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전 정부 차원에서 노력 중에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로이터통신은 EU 회원국 대사들이 26일(현지시각)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AFP통신도 같은 날 소식통들을 인용해 EU 회원국들이 WTO 사무총장 선거 결선에서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기로 합의했다며, EU가 27일 공개적으로 오콘조-이웰라 후보에 대한 지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AFP에 따르면 EU 회원국들은 이날 첫 회의에서는 합의를 이루는 데 실패했으나 이후 다시 모여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지지하는 데 합의했다. 한 유럽 소식통은 7개 회원국이 유 본부장을 선호한다는 것을 성명에 기록할 것을 요구했으나 다른 국가들은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아프리카에 분명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자 상호 신뢰의 신호"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오콘조-이웰라 후보는 지난 16일 언론 브리핑에서 자신을 지지하는 국가가 79개국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EU 27개국을 더하면 164개 WTO 회원국 중 과반을 훌쩍 넘는다.

그러나 외교 당국에 따르면 EU의 몰표로 한국에 불리한 양상인 것은 맞지만, 사무총장 선출에는 전체 회원국 합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아직 최종 결정된 것은 아니다.

WTO 사무국은 선호도 조사에서 지지도가 낮은 후보에게 사퇴를 권고하면서 회원국들이 한 명의 후보를 지지하도록 설득하는 작업에 들어가는데 이 과정이 각국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국제정치 게임이라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게 외교 당국의 설명이다. 즉 유명희 후보가 선호도 조사에서 적은 표를 받더라도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강력히 반대하는 국가들이 있으면 회원국 여론이 다시 돌아설 수도 있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EU 27개 회원국이 빠진 것이니 절대 유리하지는 않지만, 단순 과반수로 결정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다 끝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전날 국정감사에서 선호도 조사 결과가 27∼28일에 나오느냐는 질문에 "예정은 그렇지만 그때까지 결과가 도출될지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최종 합의 도출에는 EU를 포함해 비토권을 가진 미국, 중국 등 강대국의 목소리가 크게 반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EU가 결국 나이지리아 후보를 선택했지만, 미국은 유명희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아직까지 지지 후보를 밝히지 않고 있다.

WTO는 164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이날까지 두 후보 중 누구를 선택할지 최종 선호도 조사를 진행한 후 컨센서스(전원합의제)로 이르면 28일, 늦어도 다음달 7일 전에 차기 사무총장을 선출할 계획이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