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익산시 독감 유료접종 전면 '취소'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13:1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1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익산=뉴스핌] 홍문수 기자 = 전북 익산시보건소는 질병관리청에서 보건소 독감 백신 공급량을 전국적으로 감소시키면서 유료 예방접종을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보건소는 질병관리청 주관으로 백신이동 중 상온노출 사고가 발생해 중단됐던 예방접종을 지난 13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했으나 일부 백신 중 '백색입자'가 발생하는 등 품질에 문제가 생겨 300개 백신을 회수하기로 결정하면서 예방접종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익산시보건소 전경[사진=뉴스핌DB] 2020.10.20 gkje725@newspim.com

최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백신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질병관리청에서 백신재분배의 이유로 지자체 배분량의 5.8%(익산시 4570개)의 분량을 회수해 무료접종 백신 분량도 부족한 상황이다.

인플루엔자(독감)백신은 올해 초 신청받은 물량을 제약회사에서 생산하는 방식으로 추가 주문하는 것이 불가능하며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식약청과 질병관리청이 예비량을 보유하고 있는 정도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보건소는 부득이하게 유료 예방접종을 전면 취소하고 전국적으로 독감백신 물량이 부족한 상황 속에서 취약계층 무료접종 대상자가 우선적으로 접종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명란 보건소장은 "갑작스러운 독감 백신 공급량 감소로 예정됐던 보건기관 유료 독감 예방접종 일정이 취소돼 송구스럽다"며 "최대한 접종 물량을 확보해나가겠으나 유료로 인플루엔자 접종을 원할 경우 미리 병·의원을 찾아 접종해 줄 것"을 당부했다.

gkje7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