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수로 '전생에 무슨 죄' 토로한 대관료 개선된다…당정 "부담 불합리"

이낙연 "공연 취소돼도 대관료 100% 부담, 말이 안돼"
"소상공인에 준하는 긴급지원 제도 도입, 가능한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9월22일 15:10
  • 최종수정 : 2020년09월22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2일 코로나19 위기 속 공연예술계의 대관료 부담을 덜어주기로 의견을 모았다. 

당정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되더라도 대관료를 전부 부담해야하는 공연예술계 애로사항이 부당하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09.21 2020.09.21 leehs@newspim.com

이낙연 당대표는 "정부도 여러 가지 지원 시책을 펴고 있다는 것을 잘 알지만 현장의 다양한 고통에 비하면 정부의 지원이 현장의 요구에 충분히 부응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었다"며 "현장의 요구에 맞는 더 세밀한 현실 파악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민간시설의 경우 공연을 취소해도 대관료는 100%를 물어야 한다"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불합리하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 시정돼야 할 것"이라며 문화체육관광부에 개선을 요청했다. 

그는 또 "정부 지원이 인건비 중심으로 이루어지다 보니 현실에 맞지 않는 경우가 있다"며 "소상공인에 준하는 긴급지원 제도를 공연예술계에도 도입해달라는 요구가 있다. 합리적이고 가능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아울러 공연예술계 지원사업이 온라인에 편중되는 문제도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문체부는 ▲공연예술인을 위한 방역지침 정밀 조정 ▲민간 대관련 어려움 해소 ▲온라인 공연 공공온라인 플랫폼 구축 지원, ▲국고 예산 집행 인정 처리에 대한 정산 인정 기준 마련을 약속했다고 한준호 코로나19국난극복위 대변인이 전했다. 

12월 3일 수능시험에 대비한 방역과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대한 지원 필요성도 이날 회의에서 논의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수능은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까지 포함해 모든 수험생에게 응시의 기회를 제공하려고 한다"면서 "세부 방안은 9월 하순경 발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배우이자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인 김수로씨는 지난 20일 이 대표와의 공연·문화예술계 간담회에서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힘든 시기라고 라고 심정을 토로했다. 김씨는 "살면서 이렇게 멘붕(정신이 무너짐)이 오기 쉽지 않다"며 "공연을 취소했을 때도 100% 대관비를 다 내게 돼 있다"고 호소한 바 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