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주호영의 문대통령 '공정 연설' 비판에 "기본적 예의는 갖춰야"

"대통령 진의 어떻게든 깎아내리려 해…안타까워"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7:1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21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조금이라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으면 공정을 감히 입에 담을 수 없다"고 비판하자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기본적 예의는 갖췄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진의를 어떻게든 깎아내리려 해서 안타깝다"면서 "대통령은 진지하게 공정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사진=뉴스핌 DB]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뜻이 있어야 길이 있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공정에 대한 의지를 밝히고 더 나아가 구체적인 시행 방향까지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년의 날' 기념사에서 '공정'이란 단어를 37차례나 언급했다. 특히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다"며 "병역비리, 탈세 조사, 스포츠계 폭력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팍에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혜택 논란 등을 둘러싼 '불공정' 논란이 심화되자 청년 층을 다독인 기념사라는 평가가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기념사를 겨냥해 "공정을 다 깨고 공정을 37번이나 얘기한다는 게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며 "조국·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세워놓고 조금이라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으면 공정을 감히 입에 담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