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합참의장 후보자 "北, 10월 10일 당 창건일 SLBM 발사 가능성 있어"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는 "SLBM 발사보단 태풍 피해복구 활동"
軍, 이틀 만에 입장 변화…北 SLBM 발사 관련 새 동향 포착했나

  • 기사입력 : 2020년09월16일 16:2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6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원인철 합동참모의장 후보자가 "북한이 오는 10월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에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원 후보자는 16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를 통해 " 현재 신포조선소에서는 태풍 이후 정비활동이 진행 중이며, 정비활동 종료시 단기간 준비로 사출장비를 이용한 SLBM 발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인철 합동참모의장 내정자 [사진=국방부]

이는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를 통해 밝힌 내용과는 다소 결이 다르다.

앞서 미국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조지프 버뮤데즈 연구원은 지난 10일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에 9일(현지시간) 촬영된 위성사진과 함께 "신포 조선소 보안 구역 내부 및 인근에서 활동이 계속 포착되고 있다"며 "결정적이지는 않지만, 곧 북한이 신형 SLBM인 '북극성-3형'의 시험 발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험 발사를 한다면 10월 10일 당 창건일 즈음이 될 것"이라며 "북극성-3형 실험은 북한이 지난 1년간 탄도미사일과 SLBM 개발에 상당한 진전을 보이고 있다는 추측을 뒷받침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 후보자는 지난 14일 "보도된 SLBM 관련 활동은 SLBM 발사 준비라기 보다는 태풍 피해 복구와 관련된 활동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조지프 버뮤데즈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은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에 9일(현지시간) 촬영된 위성사진과 함께 "신포 조선소 보안 구역 내부 및 인근에서 활동이 계속 포착되고 있다"며 "결정적이지는 않지만, 곧 북한이 신형 SLBM인 '북극성-3형'의 시험 발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전문사이트 '분단을 넘어' 캡처]

◆ 38노스 "신포조선소 SLBM 수중발사 시험용 바지선 행방 묘연해져"

이틀 만에 군 수뇌부에서 상당히 결이 다른 발언이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해 군 안팎에서는 "군이 북한의 SLBM 발사 가능성과 관련한 새로운 동향을 포착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위성사진 분석 전문가인 피터 마코스키와 잭류 연구원은 15일(현지시간) "최근 북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포착됐던 SLBM 수중발사 시험용 바지선의 행방이 태풍 이후 묘연해졌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이것이 북한의 SLBM 시험 발사 가능성이 더 임박해진 것인지, 바지선의 수리를 위한 것인지는 불투명하다"고 언급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사찰했다고 북한 관영매체가 지난해 7월 23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 "北, 신형 SLBM 개발 및 SLBM 탑재 잠수함 개발 중…軍, 면밀히 감시 및 추적"

한편 원 후보자는 군이 북한의 SLBM 발사 가능성과 함께 개발 동향도 면밀히 지켜보며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원 후보자는 "북한의 SLBM은 시험 개발 단계다. 기존 북극성보다 사거리가 연장된 북극성-3형의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양산 및 전력화는 확인되지 않았고, SLBM 탑재가 가능한 고래급 잠수함을 개발하는 등 잠수함 전력을 증강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 2000톤급 고래급 잠수함에는 SLBM 발사관 1개가 장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고, 3000톤급 잠수함은 확인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SLBM 탑재 가능 잠수함에 대해 정찰 및 감시자산으로 감시, 추적하고 있다"며 "만일 북한이 SLBM을 발사할 경우에는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로 탐지 및 요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