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미 외교당국, 국장급 '동맹대화' 신설 합의…"방위비분담금은 소통 지속"

최종건 외교 1차관, 비건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담

  •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11:22
  •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11: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미국을 방문 중인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10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미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담을 갖고 양국 간 협력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국장급 실무협의체인 가칭' 동맹대화'를 신설하기로 합의했다. 또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이 1년 넘게 진전이 없는 상황을 감안해 외교 차관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이견을 좁혀가기로 했다.

최 차관은 이날 비건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담을 통해 한미관계 전반과 한반도 문제, 지역 정세 등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다며 특파원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미국을 방문중인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오른쪽)이 10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스티븐 비건(Stephen Biegun)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외교차관 회담을 갖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9.10 [사진=외교부]

최 차관은 "양국 외교당국 간 국장급 실무협의체인 가칭 '동맹대화'를 신설하는 데 공감했다"며 "이 협의채널을 통해 다양한 동맹현안에 대해 상시적으로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장급 '동맹대화'는 남북협력사업의 제재 면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꾸려진 한미워킹그룹과 별개의 협의체로서, 다루는 주제도 워킹그룹과는 상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최 차관은 기존 분담금특별협정 틀 내에서 한미가 공평한 분담을 해야 한다는 정부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며 "이 협상이 1년 가까이 진전이 없어서 앞으로 양국 협상 대표 간 의미있는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차관 간에도 긴밀히 소통하면서 상호 이견을 좁혀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외교부도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 차관과 비건 부장관은 지난 70년간 한미동맹이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의 핵심축 역할을 강력하게 해다고 평가하고, 지난 3년간 한미 정상이 다져온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협력과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 차관은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남북・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최 차관은 비건 부장관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끈기를 갖고 노력하고 있는 것에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양국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외교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적극 공조해 나가자고 요청했다. 비건 부장관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다.

양국 외교차관은 지역 정세 및 글로벌 차원의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으며, 양국 간 역내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계속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최 차관의 이번 방미는 지난 7월 초 비건 부장관의 방한 이후 2개월 만에 추진됐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국 간 전략적 소통이 매우 긴밀하고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게 외교부 설명이다.

최 차관과 비건 부장관은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수시로 소통하면서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최 차관은 비건 부장관 방한을 초청하고 한미 고위급 교류를 이어나가자고 요청했다.

앞서 최 차관은 전날 백악관을 방문해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과 면담하고 한미관계와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측은 최 차관의 방미 기간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회의가 불가피하게 연기됐지만 한국에 대한 초청 의사가 유효하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G7 확대 문제와 관련해서는 앞으로 계속 협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올해 G7 회의에 한국을 포함한 일부 국가를 초청하고, 나아가 G7 회원국 자체를 G11이나 G12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