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미국 가는 최종건, 방위비 협상 교착에 "맞출 것은 맞추고 따질 것은 따질 것"

10일 한미 외교차관 회담 위해 출국
방위비·한미동맹·미중갈등 현안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9월09일 14:34
  • 최종수정 : 2020년09월09일 14: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9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초청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등 한미 간 주요 현안에 대한 협의를 위해 미국으로 출발했다.

2박3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최 차관은 10일(현지시각) 워싱턴D.C.에서 비건 부장관을 만나 한미관계 전반과 지역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달 18일 취임한 최 차관이 이후 미국 측 카운터파트인 비건 부장관과 회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차관과 비건 부장관은 지난 2일 첫 전화 통화를 갖고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만나 양국관계 전반 및 지역 정세에 대해 논의하자는 데 공감한 바 있다

(왼쪽부터)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진=뉴스핌 DB]

최 차관은 이날 오전 출국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비건 부장관과 만나 지난 3년간 양국이 진행한 한미 현안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해 점검도 하고,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서로 현상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동맹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며 서로 간 생각을 공유하고 짚어볼 것은 짚어보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교착상태에 빠진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해서는 "여러 현안 중에서도 맞춰볼 것은 맞춰 보고 따져볼 것은 따져볼 것"이라고 답했다.

미국이 중국 견제망에 한국 참여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에 대해서는 "차분히 들어볼 것은 들어보겠다"며 "비건 부장관과 저희는 정부 시작 초기부터 늘 소통해왔던 상대이기 때문에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지난 7월 비건 부장관의 방한 이후 2개월 만에 열리는 한미 외교차관 회담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포함해 방위비 분담금 협상,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미중 갈등 등 다양한 현안들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