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출협 "여가부, '나다움 어린이책' 회수 조치 철회하라"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08:4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는 최근 문제가 된 '나다움 어린이책'과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여성가족부의 해당 도서 7종에 대한 회수 조치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달 26일 여성가족부는 일부 초등학교에 배포한 '나다움 어린이책' 중 7종에 대해 '문화적 수용성 논란이 있음'을 이유로 회수 결정을 내렸다.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김병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이 해당 도서들이 동성애를 조장·미화하고 성관계를 노골적으로 묘사했다고 교육부장관을 질타한 지 하루 만에 취해진 조치였다.

출협 측은 성명서에서 해당 도서들이 전문가 심사를 통해 자율적으로 선정됐음에도 일부 단체, 언론, 정치인의 비판으로 인해 문제가 있는 책인 양 낙인 찍혔으며 정부가 그 비판에 대한 충분한 검토나 토의 없이 신속하게 도서 회수 조치를 취한 것을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이러한 사업을 운영할 때에는 해외의 사례에서 보듯이 정치의 개입을 최소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협 관계자는 "문제가 된 7종의 도서는 여러 나라에서 아동 성평등·인권교육 도서로 활용된 바 있고 국제엠네스티의 지원 하에 발간되거나 세계 최고 권위의 아동문학상과 작가상을 수상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작가와 교사, 평론가 등 전문가로 이뤄진 위원회가 심사하여 우수도서로 선정한 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도서들이 국내외의 인정을 받았다고 하더라도 개인이나 집단, 해당 사회의 성인지 감수성에 따라 수용의 편차가 존재할 수는 있다"며 "문제는 교사, 평론가, 작가 등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돼 자율적으로 도서를 선정한 '나다움 어린이책 도서위원회'의 결정이 훼손됐으며, 이 책들을 문제가 있는 것인 양 낙인 찍어버렸다는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더 심각한 것은 한 나라의 교육을 책임진 교육부가 사안에 대한 충분한 검토도 없이 즉석에서 신속한 조치를 약속하고, 여성가족부는 하루 만에 해당 도서에 대한 회수조치 결정을 내렸다는 점"이라고 부연했다.

출협 측은 '나다움 어린이책' 7종에 대한 회수 조치와 관련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이 책들이 정말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 전문가나 학부모 등의 토론 한번 거치지 않았다"며 "이 책들이 '동성애를 조장하고 노골적으로 성관계를 묘사하는 부적절한 책'이라는 일부의 비판을 정부가 이렇게 신속하게 인정해줘도 괜찮은 것인지, 위원회의 결정과 과정을 일방적으로 취소할 권한을 갖고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 해당 도서들은 여성가족부의 '나다움 어린이책' 선정 사업에 선정되지 않았다면, 그리고 교육부가 배포하지 않았다면 교사들과 학부모들에 의해 자율적으로 선택됐을 것이고, 더 많은 어린이 독자들에게 읽혔을 것"이라며 "이번 사태는 국가가 우수도서 선정 및 보급에 어떻게 관여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인지 다시 한 번 묻게 한다"고 말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