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중전쟁' 역주행 미국증시 유망주 웨이라이 중국 전기차, 비결은

업황 전망 낙관 투자 쇄도, 금융권 신영 공여 집중

  • 기사입력 : 2020년08월27일 09:26
  • 최종수정 : 2020년08월27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웨이라이(蔚来, NIO) 자동차 주가가 글로벌 기관들의 투자가 집중 되면서 수직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중국 매체 동방재부(東方財富)가 27일 보도했다. 이 회사 주가 폭등의 배경은 재무 리스크 완화와 친환경 전기차 시장 전망 개선 등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 증시 상장 대표적인 중국 테마주인 친환경 전기차 웨이라이 주가는 올해 최저점 2.11달러에서 무려 745%의 폭등세를 나타냈다. 연초 주가 3.72달러에 비해서도 379%나 뛰어올랐다. 웨이라이 주가는 27일 장중 12%나 상승, 최초로 20달러 대를 터치했다.  시가총액도 한순간에 230억 달러로 불어났다.  

스위스 은행 보고서는 웨이라이 주식에 대한 평가를 '매각'에서 '중립' 으로 바꿨다. 주가 예상치도 1달러에서 무려 1500%가 넘는 16.3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웨이라이 자동차가 6월 자금조달에 성공한 후 재무구조에 대한 우려가 급격히 완화 된 점과 중국을 비롯한 세계 전기차 수요가 팽창하는 점 등을 주가 급등의 배경으로 꼽고 있다.

특히 중국 전기차 수요가 계속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예상과 함께 ES8 모델의 갱신과 이에따른 전기차 판매 호조 전망이 겹쳐 웨이라이 주가를 끌어올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모건 스탠리도 26일 웨이라이 평가 등급을 '중립'에서 '매입'으로 조정하면서 목표주가를 12달러에서 20.5달러로 높였다. 시티은행도 목표 주가를 18.1 달러까지 상향 조정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 증시 중국테마주 웨이라이 친환경차 주가가 최초로 20달러를 넘어섰다.  2020.08.27 chk@newspim.com

모건스탠리 보고서는 웨이라이가 허페이(合肥)시 정부 투자 유치에 성공함으로써 재무 위험이 하락, 현금흐름과 매출 총이익률이 개선됐다고 밝혔다.

웨이라이는 허페이 건설로 부터 48억 위안의 자본을 끌어들이는 등 올해 들어 모두 100억 위안의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또한 7월들어 6개 은행으로 부터 104억 위안의 신용을 공여받았다.

이 회사는 2분기 재무 보고중에서 자본 유치와 대출 등을 통해 계획대로 운영 자금이 확보됨에 따라 향후 12개월간 회사를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웨이라이는 2020년 2분기 재무보고서에서 영업 수입(매출)이 37억 189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비 146.5%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 회사가 예측했던 35억 3420만 위안을 초과하는 실적이다. 코로나19 영향이 한창이었던 1분기에 비해서는 171.1% 증가했다.

ES8와 ES6 모델을 중심으로 웨이라이는 2020년 상반기 1만 7702대의 전기차를 인도했다. 이중 2분기 인도량이 1만 331대에 달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3분기 인도량은 1만1000대~1만1500대에 이를 것으로 이 회사는 보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