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자동차

[시승기] LG화학 배터리 탑재한 '르노 조에'..."월 3만원 충전으로 출퇴근"

놀랄 만한 잽싼 가속력의 유럽 토종 전기차
1회 완충 시 전기세 3500원...실구매가 2700만원대

  • 기사입력 : 2020년08월23일 08:54
  • 최종수정 : 2020년08월23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가 본격 판매에 나선 르노사의 전기차 '조에(ZOE)'는 2012년 유럽에서 첫 선을 보인 뒤 약 22만대 판매된 베스트셀링 전기차다.

120년의 완성차 업체답게 르노의 기술력을 조에에 집약해 주행성능이 좋다. 전기차 보조금을 받으면 270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고 1회 완전 충전하는 데 3500원대로 경제성도 탁월하다.

지난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출발해 북악산 팔각정을 다녀오는 동안 조에는 유럽차 특유의 탄탄함을 앞세운 소형 전기차의 진수를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외관은 언뜻 보면 경차 만하다. 기아차 모닝의 전장이 3595mm, 조에는 4090mm다. 주행 성능과 경제성은 경차가 조에를 넘볼 수 없다. 조에는 유럽차 특유의 안정감과 함께 내연기관과 비교할 수 없는 전기차의 장점을 갖고 있어서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르노 조에 [사진=르노삼성] 2020.08.21 peoplekim@newspim.com

겉모습과 실내 구성은 기존 완성차와 다르지 않다. 전기차라고 말하지 않으면 모를 정도로 이질감이 없다. 제조 능력이 뛰어난 완성차 업체의 기술력이 잘 반영된 결과다. 조에는 프랑스 르노 공장에서 전량 수입하는 수입차다.

시승에 나서자 동대문 일대는 교통 체증으로 꽉 막혀 있었다. 혜화동 방향으로 합류하는 차선에 진입하기 위해 가속 페달을 밟자 잽싸다. 예상을 벗어날 만큼 빨리 진입해 뒷차에 '미안하다'는 뜻으로 비상등을 켜줬다.

전기차의 특성이 고스란히 나온 순간은 또 있다. 북악산까지 올라가는 길은 언덕이 많고, 길이 좁았는데 최적의 코스가 됐다. 조에는 마치 온오프 스위치처럼 가속 페달을 밟으면 전기모터가 즉각적으로 돌고, 떼면 서서히 감속되기 때문이다.

놀라운 점은 주행성이다. 조에는 100kW급 최신 R245모터를 탑재해 정지 상태에서 출발해 시속 50km까지 3.6초만에 도달하는 데, 평지는 물론 언덕길에서도 펄펄 나는 것 같았다. 엔진이 없으니 실내도 고요하다.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25kg·m의 동력 성능은 전기차 특성상, 차량 출발부터 주행 시까지 일정하게 발휘돼 더 강한 느낌이다. 주행 중 급가속하면 타이어가 찢기는 듯한 소리가 들릴 정도로 매섭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르노 조에 [사진=르노삼성] 2020.08.21 peoplekim@newspim.com

현재 전기차 충전 요금은 1kWh당 64원(기본요금 면제+50% 할인)이므로 조에에 탑재된 LG화학의 54kWh급 배터리를 완전히 충전해도 3456원 정도다.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309km다. 국내 인증을 받았고 50kW급 DC 급속충전기 이용 시 30분 충전으로 약 150km를 주행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한번 충전으로 국내 인증 거리 이상을 주행할 수 있기 때문에 출퇴근용이라면 조에 전기세는 월 3만원 정도면 충분할 것"이라며 경제성에 대해 강조했다.

르노 조에는 3개의 트림으로 판매 가격은 ▲젠(ZEN) 3995만원 ▲인텐스 에코(INTENS ECO) 4245만원 ▲인텐스(INTENS) 4395만원이다. 환경부의 국고 보조금 736만원과 지자체별 추가 보조금 적용 시 서울시의 경우 최저 2809만원, 제주도의 경우 최저 2759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의 차량 '공유 시대'가 불확실해진 현 시점에서 사회초년생을 비롯한 직장인은 물론, 업무용차, 자영업자 등이 조에 구입을 고려해 볼만하다. 실용적인데다 전기차의 경제성과 환경친화성까지 갖춰 '마이카(My car)'로 훌륭한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르노 조에 [사진=르노삼성] 2020.08.21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