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행정수도 이전, 2022년 대선까지 기다리지 않겠다"...속도전 예고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구성..."국민적 합의 우선 추진"
우원식 "행정수도와 서울을 각각 워싱턴DC와 뉴욕으로"

  • 기사입력 : 2020년07월27일 14:57
  • 최종수정 : 2020년07월27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2022년 대선까지 기다리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헌법개정·국민투표·여야 합의를 통한 신행정수도특별법 제정 등의 방법이 있다면서 국민적 합의를 우선 추진하겠다고 언급, 속도전에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행정수도완성추진단 첫 회의에서 "16년전과 달리 절반이 넘는 국민들도 행정수도 이전에 동의하고 야당에서도 지지하는 목소리가 크게 나오고 있다"며 "2020년을 행정수도 완성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행정수도 이전 다음에 경제수도 서울의 미래를 디자인 하는 것도 공론화돼야 한다"며 "지속가능한 국가 발전을 위해서는 수도권 일극 체제가 아닌 지역균형 다극 체제로 전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은 한국판 뉴딜과 맞닿아 있다"며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사업 추진과정이 전국을 고르게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설계, 지역 밀착형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국가균형발전의 청사진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완성추진단 1차 회의에 김태년 원내대표와 우원식 단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27 kilroy023@newspim.com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을 맡은 우원식 의원은 행정수도 이전이 '박정희 전 대롱령의 꿈'이었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1977년 서울시 연두순시에서 행정수도 이전을 천명하고 같은해 7월 임시행정수도 특별조치법을 통과시킨 박정희의 꿈"이라며 "행정수도 이전은 좌우의 문제도, 정쟁 대상도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이어 야당 인사를 거론하며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여야 합의를 강조했다. 우 의원은 "권영진 대구시장, 장제원·정진석 의원, 오세훈 전 시장도 깊이있게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서울을 경제수도화하겠다는 입장도 재차 강조했다. 우 의원은 "국가균형발전의 한 축은 아파트값으로 평가받는 도시가 아닌 혁신으로 평가받는 경제도시로 서울을 만드는 것"이라며 "행정수도와 서울을 워싱턴D.C와 뉴욕으로 거듭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단장을 맡은 박범계 의원은 "행정수도 이전을 위해 성문헌법 개헌이나 국민투표, 기존에 만들었던 신행정수도 특별법을 다시 제정하는 방안이 있다"며 "추진단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여야간 합의, 국민적 합의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구성된 추진단은 우원식·박범계 의원을 각각 단장, 부단장으로 해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간사는 이해식 의원이 맡았고 강준현·김두관·김민석·민형배·맹성규·문정복·민형배·박완주·송기헌·송재호·오기형·이장섭·조응천·조승래 의원이 포함됐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