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 국방부 "주둔군 상주 대신 순환 배치, 유연성·예측 불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09:24
  • 최종수정 : 2020년07월22일 1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국방부는 현재 전 세계 병력 태세에 대한 검토 작업을 진행 중이며, 국가별 주둔 대신 순환배치를 늘려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자신은 주한 미군 감축을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지만 이후 진행한 브리핑에서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향후 한국 주둔 등 영구적인 국가 상주 보다는 대규모 순환 배치가 미래의 국방 전략이 될 것이라고 해 주목된다. 

미국 국방부 청사 '펜타곤'(Pentagon). 2018.03.29 [사진=로이터 뉴스핌]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국방부는 한국 등 국가에서 백악관과 의회가 부여한 국방 의무를 우리가 제대로 지원하고 있는지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있다"면서 앞으로 병력 배체 문제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권고사항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방부가 유럽과 중동과 같은 곳에서 병력 배치를 재검토해 왔고, 이들 지역 중 일부는 수십년 동안 대규모 미군이 주둔해왔다고 설명하며 "국방장관의 목표는 전진배치된 전력의 발자국을 일부 제거하는 것"이라고 알렸다.

순환 배치 활성화로 미군을 고국으로 돌아오게 할 수 있으며, 유연성을 부여하고 예측 불가능성을 좀 더 높여준다는 설명이다. 또 여러 국가에 추가로 병력을 순환 배치하면 더 많은 동맹국들과 합동 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호프먼 대변인은 전했다. 

끝으로 그는 "모든 국방부의 향후 임무 변경과 관련해서는 동맹국들과 조율 하에 이뤄질 것"이라며 지금 당장 시행이 아닌 "지속적인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날 에스퍼 장관은 영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의 화상 세미나에서 주한미군 감축 관련 질문에 "한국으로부터 미군을 철수하라는 어떠한 명령도 내린 적 없다"면서  "'국가국방전략'(NDS)을 시행할 것이라는 점은 분명히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지역 뿐 아니라 전 세계에 배치된 미군 병력을 검토하고 최적화돼 있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 미국 국방부가 지난 3월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제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WSJ는 이 소식이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주둔 비용 분담의 대폭 증가를 요구하면서 한미 양국 정부가 이에 대해 이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며, 미 합참은 전 세계의 미군을 어떻게 재배치하고 잠재적으로 주둔 규모를 축소할 것인지에 대한 광범위한 재검토의 일환으로 주한미군의 구조를 재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