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의, 아직 공식루트로 北에 전달되진 않은 듯

통일부 "정부, 남북 국회회담 추진 시 지원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17일 11:09
  • 최종수정 : 2020년07월17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17일 박병석 국회의장이 제72주년 제헌절 경축식 축사에서 언급한 '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의'는 아직 공식루트로 북한에 전달되진 않았음을 시사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어떤 경로로 북한에 회담 개최 제의 의사를 전달한 게 있는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지금은 없다"고 답했다.

조 부대변인은 다만 "일단 남북의회가 협의에 따라 국회회담이 추진될 경우에는 정부는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사진=뉴스핌 DB]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국회 측 요청에 따라 정부는 '남북 국회회담 개최'를 준비·논의하기 위한 남북 실무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 바 있다.

당시 북측은 실무회담 개최에 동의한다며 회담 일자는 추후 알려 주겠다고 남측에 알려왔지만 이후 추가 움직임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헌절 경축식 축사를 통해 "한반도 운명의 주체는 남과 북"이라며 "남과 북이 먼저 신뢰를 회복해야 국제사회도 우리와 함께 할 것이다. 남과 북의 국회가 그 길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를 위한 첫걸음으로 나는 국회의장으로서 북측 최고인민회의 대표에게 남북 국회회담 개최를 공식 제의한다"며 "북측 최고인민회의 대표를 언제 어디서든 만나 마음을 열고 남북관계와 민족문제를 진정성 있게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 국회회담은 한반도 평화에 의구심을 갖는 내외의 인식을 바꾸는 중요한 전기도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북측 최고인민회의의 담대한 결정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는 미국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남북·북미 대화가 지속돼야 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