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재계·경영

속보

더보기

이재용 부회장 "불확실성 끝 알 수 없다"…이달만 네번째 현장경영

기사입력 : 2020년06월30일 15:30

최종수정 : 2020년06월30일 15:30

반도체 자회사 찾아..."갈 길 멀다" 강조하며 사업전략 점검
이달 들어 네 번째 사업장 방문...소부장 육성 의지 나타내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장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5일 반도체·스마트폰 부문, 19일 반도체 부문, 23일 생활가전 사업을 점검한 데 이어 이번엔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았다. 이날 현장 점검은 이달 들어 네 번째로 한 달의 마지막을 현장에서 마무리 하는 셈이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사업장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2020.06.30 sjh@newspim.com

삼성전자는 30일 이재용 부회장이 세메스의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후,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 삼성의 부품·장비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경영진이 동행했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제작 전문 기업이다.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두 곳의 사업장에 2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도 해외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며 "지치면 안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행보는 그동안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산업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소재·부품·장비 수급 불확실성이 급격히 커진 지난해 7월 일본으로 직접 출장을 다녀온 직후,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단기 대책 및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한 바 있다. 

당시 이 부회장은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강조하며 사장단에게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해 시나리오 경영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올들어 한 달에 두 번 꼴로 사업 현장에 방문했다. 올 1월 2일 화성사업장 반도체연구소를 찾은 데 이어 같은 달 27일에는 브라질 마나우스 법인을 찾았다. 

이후 2월 20일에는 화성사업장 극자외선(EUV) 생산라인을 찾아 시스템 반도체 1위 비전을 재차 강조했다. 3월 3일에는 경북 구미사업장을, 같은달 19일에는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에 들러 "위기 이후를 내다보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흔들림 없이 도전을 이어가자"고 당부하기도 했다. 지난 3월 25일에는 경기도 수원에 있는 삼성종합기술원에 방문해 차세대 미래기술 전략을 점검했다. 

또한 지난 5월 18일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며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13일에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삼성SDI 천안사업장에서 회동을 갖고 미래 전기차 배터리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그러다 이달 들어서는 이 부회장의 발걸음이 더욱 바빠졌다. 지난 15일 반도체(DS부문)와 제품(SET부문) 사장단과 릴레이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나흘 뒤인 19일에는 화성사업장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반도체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고 말하며 미래 기술 개발에 생존이 달려있다는 점을 짚었다. 

이후 지난 23일에는 수원 생활가전사업장에서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의 잇단 현장경영 배경에는 삼성을 둘러싼 대외 환경이 녹록지 않다는 점이 자리잡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미중 패권전쟁이 격화하고 있어서다. 이 가운데 중국 기업들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빠르게 뒤쫓아오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사업장을 찾았을 때마다 미래 기술 개발과 신사업에 대한 과감한 도전을 주문하면서 "한계에 부딪쳤다 생각될 때 다시 한번 힘을 내 벽을 넘자", "가혹한 위기 상황",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어 자칫하면 도태된다"고 강조했다.  

sj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한국증시 '추락의 끝'은? "지하실 아직도 멀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김신정 기자 = 외국인 자금 유출과 IT업황 우려가 국내증시를 연일 강타하고 있다. 코스피는 2300선까지 내주며 곤두박질쳤고, 코스닥은 700선 마저 위태롭다. 올 상반기 증시 폭락으로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경기침체 우려까지 나오면서 증시는 연일 패닉상태다. 이 때문에 당분간 증시에서 투자자들이 빠져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외국인이 하루만 제외하고 14거래일 연속 매도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하루평균 순매도 규모는 3568억원에 달하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2300선까지 주저 앉았고, 코스닥도 700선까지 급락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6월 3316포인트(p)까지 치솟더니 1년 만에 30% 가까이 빠졌다. 하반기 반도체업황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나온 것이 주가를 끌어내리는 2022-06-24 06:10
사진
"여기저기 곡소리 나는데..." 남몰래 웃고 있는 투자자들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각종 자산들이 일제히 바닥을 향해 치닫는 가운데 소위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 자산들 중에서도 금과 달러의 수익률이 두드러지고 있다. 다만, 금은 산업 수요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수 있으나 원달러 환율은 단기적으로 1320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는 등 두 자산의 향후 전망은 엇갈린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 금시장에서 금 현물(순도 99.99) 1Kg의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58%(440원) 오른 7만6680원에, 미니금 100g은 0.63%(480원) 오른 7만6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금 1Kg와 미니금 100g은 이달 코스피가 13% 가까이 하락하는 동안 각각 3.48%, 3.41% 올랐다. 이처럼 금이 약세장에서도 두드러지는 강세를 보이면서 금 현물에 투자하는 ETF인 'KINDEX KRX금 2022-06-24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