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주말 이슈+] 동료에서 사돈이 된 정진석·박덕흠...가족이 된 정재계 인사들은?

통합당 정진석·박덕흠, 21일 사돈 맺어
윤상현·김무성 등은 재계 인사와 사돈지간

  • 기사입력 : 2020년06월28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8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최근 충청권 미래통합당 중진 의원들이 사돈지간이 됐다. 5선 정진석 의원과 3선 박덕흠 의원의 이야기다.

정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의 장녀와 박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의 장남은 지난 21일 서울 광진구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치렀다. 식은 코로나19 등 여러 상황을 고려해 가족, 친인척 등만 참석해 조용히 치뤘다.

두 의원은 의원들에게 메시지로 조용한 결혼 소식을 전하면서 "많은 분을 모시지 못한 점에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5선인 정 의원은 통합당 내 최다선 의원이다. 충남 공주 출신으로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후 한국일보 기자를 거쳐 2000년 정치에 입문했다.

박 의원은 원화코퍼레이션 대표를 지낸 인물로 2012년 정치권에 들어섰다. 박 의원은 국회의원 중 최고 재산가다. 그의 재산 신고액은 590억원에 달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자녀들의 결혼으로 사돈을 맺은 박덕흠·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2020.06.25 leehs@newspim.com

◆ 흔하지는 않은 정치인 간 사돈...재계와는 종종 '화촉' 밝혀

정치인간 사돈을 맺는 것이 흔한 일은 아니다. 과거에는 정치인과 재계 인사간 혼인이 종종 성사됐지만 최근에는 이런 일도 줄어들고 있다. 재계 3세들은 자유로운 환경에서 성장해왔기 때문에 정략 결혼 대신 연애 결혼을 추구하는 분위기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계 인사와 재계 인사가 혼맥을 맺는 일은 과거 여러 차례 있었다. 4선인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지난 1985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녀와 결혼했으나 2005년 이혼했다.

이후 2010년 7월 신격호 당시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동생 신준호 푸르밀 회장의 딸인 신경아 씨와 재혼했다. 윤 의원은 미국에서 정치를 배운 학자 출신으로 지난 2002년 정계에 입문해 18대 총선에서 당선됐다.

새누리당 대표를 지냈던 김무성 전 의원은 정계와 재계를 아우르는 혼맥을 가지고 있다. 우선 김무성 전 의원의 부인인 최양옥 명지대 교수는 5선 최치환 전 의원의 딸이다.

김 전 의원은 이준용 신라개발 회장과도 사돈관계다. 그의 둘째 딸 현경 씨와 이준용 회장의 아들 상균 씨는 지난 2015년 결혼했다. 당시 두 사람은 미국 유학 시절 각별하게 지내오다 결혼을 결심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거기에 앞서 김 전 의원은 장녀 현진 씨가 박윤소 엔케이 회장의 장남 제완 씨와 결혼하며 사돈 관계가 됐다. 박 회장은 부산경영자총연합회 회장 등을 지낸 이력이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재계 인사와 사돈관계를 맺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 씨는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의 동생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의 아들인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과 결혼했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네 차례 국회에 입성했던 인물로 제 1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그는 최창근 고려아연 회장과 사돈관계로 그의 딸 세인 씨는 최 회장의 아들 민석 씨와 지난 2015년 결혼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총선 불출마하겠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18.06.15 kilroy023@newspim.com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