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통일부,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 주장에 "경찰 조사 중"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1:33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1:33

자유북한운동연합 "22일 밤 11~12시께 대북전단 50만장 살포"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통일부는 23일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전날 대북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는 주장에 대해 "경찰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살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지점과 행위에 대해 경찰이 사실관계를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엽합은 23일 "22일 밤 11~12시께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애드벌룬으로 북한에 기습 살포했다"고 주장했다.[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2020.06.23 noh@newspim.com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통일부는 경찰의) 사실관계 확인을 기다리고 있다"며 "자유북한운동연합은 경찰에 수사의뢰가 돼 있기 때문에 (향후에도 경찰에서) 이와 관련해 조사를 해 나갈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자유북한운동연합 6명의 회원들은 22일 밤 11~12시께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에서 '6·25 참상의 진실'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진짜 용 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의 대형 애드벌룬으로 북한에 기습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단 일각에서는 경찰이 접경지역에서 24시간 경비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이들 단체가 실제 대북전단을 살포했는지는 확인이 필요하다는 관측을 내놓는다.

통일부 당국자는 '자유북한운동연합 등의 추가 대북전단 살포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부는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비생산적인 전단 살포행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본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당국자는 아울러 '지난 11일 통일부가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유북한운동연합을 수사의뢰 한 것과 이번 살포 건은 별개의 사안으로 봐야 하는가'는 취지의 질문에는 "경찰이 파악해 나갈 것"이라고만 말했다.

no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