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가봉 피랍 한국인 무사 귀환에 "매우 기쁘고 다행"

"정부 첫 번째 사명은 국민 생명·안전 지키기"

  • 기사입력 : 2020년06월10일 16:59
  • 최종수정 : 2020년06월10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아프리카 가봉 인근 해상에서 해적 세력에 피랍됐던 우리 국민의 귀국에 "매우 기쁘고 다행스럽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글을 올려 "새우잡이 어선의 선장으로 가봉 해상에서 피랍됐던 우리 국민이 37일 만에 가족 품으로 무사히 돌아오게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가봉에서 피랍된 우리 국민의 무사 귀환을 환영한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사진 =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어려운 처지에서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고 극복해 낸 노고를 위로하며 무사귀환을 환영한다"며 "마음고생 속에서도 정부의 노력을 끝까지 믿고 기다려준 가족분들께도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 귀환을 위한 정부의 노력도 소개했다. 그는 "정부는 피랍 즉시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하고 조기 귀환 노력을 기울여 왔다. 관계 기관 사이에 긴밀히 공조하고 가봉, 나이지리아, 프랑스 정부와도 정부를 수시로 공유하며 석방을 협의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귀환 협상에 혹시 모를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비공개 속에 오직 무사귀환에만 초점을 맞췄다"며 "이런 노력들이 모여 안전한 귀환을 성사시킬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정부의 첫 번째 사명"이라며 "최선을 다해 준 관계 기관과 공무원들의 노고를 치하한다. 특히 "외교부의 해외안전지킴센터와 현지 주재 대사관 직원들의 수고가 컸다"고 격려했다.

그는 또 "우리 국민의 귀환에 도움과 협조를 아끼지 않았던 가봉과 나이지리아, 프랑스 정부에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지난달 3일 가봉 인근 해상에서 새우잡이 조업을 하다가 해적세력에 납치됐고, 지난 8일(현지시간) 풀려나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A씨와 함께 피랍됐던 세네갈, 인도네시아 국적 동료 선원 5명도 석방됐다.

A씨는 현재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인근 병원에서 추가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검진 이후에는 구체적인 피랍 경위 파악을 위한 관계부처 합동조사가 예정돼 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