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日크루즈선 한국인 태울 공군3호기 하네다공항 도착…19일 귀국

탑승희망자 검역 후 하선…인천공항 내 시설 격리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16:39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한 한국인 이송을 위한 공군 3호기(VCN-235)가 18일 오후 12시 2분 서울공항을 이륙, 14시 50분 일본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는 승객과 승무원 3700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 가운데 한국인은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총 14명이다. 귀국을 희망한 사람은 승객 2명, 승무원 3명이다. 4명은 한국인이며 1명은 일본 국적의 배우자다.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 [사진=중앙사고수습본부] 2020.02.17 unsaid@newspim.com

귀국 희망자들은 이날 크루즈선에서 1차 검역을 받고 '음성' 판정을 받으면 하네다 공항으로 이동한다. 의심 증상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일 경우 현지 의료기관으로 보내진다. 현재까지 한국인 중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 3호기에는 외교부 지원인력과 의사, 간호사, 검역관 등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기내에서 탑승자들의 건강 상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공군 3호기는 19일 오전 하네다공항을 출발해 김포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한국에 도착하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했던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추가 검역을 진행한다. 귀국자들은 일반인과 동선이 겹치지 않는 출구로 나와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지원센터에서 14일간 격리된다.

이번 이송 작전에 투입된 공군 3호기는 스페인과 공동 개발한 쌍발 터보프롭 수송기 CN-235를 개조한 기종이다. 대통령도 탑승할 수 있어 대통령 전용기라고도 불리지만 통상 대통령은 국외 비행 때 공군 1호기(보잉 747-400), 국내 비행 때 공군 2호기(보잉 737-3Z8)를 이용한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인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원래는 수송기였던 비행기를 탑승할 수 있는 용도로 개조한 기종"이라며 "탑승 동안 안락하게 이동할 수 있는 점도 종합적으로 고려한 대통령과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내용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에 공군 3호기를 타는 5명은 일반 상용운임에 해당하는 비용을 내야 한다. 우한 전세기 때와 마찬가지로 1인당 30만원 가량의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