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아프리카·유라시아과 증설...발리 분관도 신설

외교 다변화·재외국민 보호에 역점

  • 기사입력 : 2020년02월18일 14:33
  • 최종수정 : 2020년02월18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외교부가 아프리카와 유라시아를 담당하는 과를 신설하며 외교 다변화 정책 기조를 강화한다. 사건사고 영사인력을 충원하고 인기 관광지 발리에 분관을 신설하는 등 재외국민 보호 노력도 강화한다. 

외교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외교부 직제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을 통해 81명의 외교부 인력이 늘어난다.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뉴스핌DB]

외교부는 먼저 외교 다변화 정책을 확대하기 위해 유라시아2과와 아프리카2과를 신설한다.

유라시아1과는 러시아 업무를 전담하고 유라시아2과는 중앙아시아 5개국 및 여타 신북방정책 대상 국가들을 총괄하게 된다. 1990년 한·러 수교 이래 러시아 전담과가 신설되는 것은 처음이다.

아프리카1과는 남동부 아프리카를, 아프리카2과는 중서부 아프리카, 아프리카 인도양 도서국, 아프리카연합(AU)을 담당하게 된다. 외교부는 이번 직제 개편을 통해 더욱 심도 있는 대(對) 아프리카 외교를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남방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말레이시아와 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국 공관 인력을 충원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또 해외 체류 중인 국민의 안전을 365일 24시간 책임지는 해외안전지킴센터 인력을 보강하고 재외국민 보호 및 영사서비스 담당 인력을 28명 늘린다. 인력이 부족한 5개의 '1인 공관'에 영사 5명 등 현장 인력들도 충원할 예정이다.

한국인 방문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인도네시아 발리에는 분관이 신설된다. 발리는 주인도네시아 대사관이 있는 자카르타에서 1200km 이상 떨어져 있어 그간 영사조력 제공에 어려움이 있었다.

외교부는 "이번 직제 개정을 통해 재외국민 보호 및 영사서비스 인력을 충원해 우리 국민들이 세계 어디서든 안심하고 체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안전망을 보다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