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신종 코로나' 로봇이 '열일', 윤아 중국어 실력 화제, 짝퉁마스크 기승 

  • 기사입력 : 2020년01월31일 16:22
  • 최종수정 : 2020년01월31일 1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1월 27일~31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감염 걱정 '뚝', '로봇 간호사'가 약품 배송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무서운 속도로 번지는 가운데, 중국의 한 병원이 로봇을 통해 약품과 음식을 배송해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광저우시 광둥성인민병원(廣東省人民醫院)은 지난 29일 중국 최초로 서비스 로봇인 '핑핑'(平平)과 '안안'(安安)을 전염병 진료 부서의 격리 병동에 도입했다.

격리 병동에 투입된 서비스 로봇 [사진=중신사]

두 개의 서비스 로봇은 자율 주행기능을 통해 사람의 개입 없이 병원 내 환경을 파악하고 이동 경로를 결정한다. 예컨대 로봇은 엘리베이터 탑승, 자동 도어 개폐, 사물 회피 기능, 자동 충전, 실시간 병동 영상 모니터링 등 다양한 기능의 수행이 가능하다. 

특히 '로봇 간호사'는 약품과 음식물 운송 과정에서 사람의 조작이 필요 없는 데다 격리 병동에 들어가는 인력 수를 감소시켜 업무 효율을 크게 높여 주고 있다는 평가다. 로봇은 인력 3명이 하는 작업량을 수행해 의료진들의 수고를 줄여주는 동시에 병원 방역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것. 

병원 관계자는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접촉 과정 중 신체에서 분비된 침 등 이물질로 인해 바이러스 전염이 쉽게 이뤄진다'며  '격리 병동 내 로봇 도입을 통해 의료진과 환자 접촉을 줄여 방역 효율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특히 의료 소모품이 부족한 시점에 로봇은 물품 절약에도 상당한 도움을 주고 있다는 평가다.  격리 병동에 출입하는 의료진들은 방호복, 마스크, 신발 덮개 등 보호 장비를 매번 착용 후 폐기해야 한다.

광동성인민병원측은 병원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차단 및 예방을 위해 추가적으로 로봇을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 소녀시대 '윤아' 중국어 실력 화제

걸 그룹 소녀시대의 멤버인 윤아가 중국 식당에서 능숙한 중국어로 주문을 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중국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중국 온라인 매체들은 윤아가 마카오의 한 식당에서 유창한 중국어로 종업원과 막힘없는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며 그의 중국어 실력을 극찬했다.

실제로 윤아는 영상에서 유창한 중국어로 종업원에게 얼갈이배추가 들어간 요리를 주문하고 매운맛으로 양념을 변경해 달라고 구체적인 주문을 전달했다.  윤아의 '중국어 식당 주문'은 이번 주 바이두 포털 사이트 연예 분야 인기 검색어 10위안에 진입하는 등 중국 팬들에게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중국에서 한류 스타로 자리매김한 윤아는 지속적인 중국어 학습을 통해 적극적으로 현지 팬들과 소통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해 12월 윤아는 중국어 능력 검정시험인 HSK 중급 시험에도 응시해 합격한 소식을 SNS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윤아는 지난 2016년 후난(湖南)위성TV를 통해 방영된 드라마 '무신 조자룡' 출연 이후 다양한 현지 방송 프로그램에 참여하면서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짝퉁 마스크' 기승

중국 내 신종 코로라 바이러스 확산에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짝퉁 마스크' 판매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신징바오(新京報) 등 매체들은 최근 3M 등 유명 브랜드 제품의 '짝퉁 마스크'가 일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유통되고 보도했다. 특히 브랜드 로고를 정교하게 위조한 모조 마스크는 진품과 구별되기 힘들 정도로 유사한 모습이란 평가다.

3M 짝통 마스크(좌), 3M 진품 마스크(우) [사진=바이두]

특히 중국 최대 잡화시장으로 유명한 저장(浙江)성 이우(義烏)시장에서 700만 개의 짝퉁 3M 마스크가 풀린다는 소식에 모조 마스크 유통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은 한층 고조됐다. 일부 네티즌들이 이우 시장 내부에 짝퉁 마스크 위탁 제조 공장에서 비위생적인 방식으로 마스크 제작이 이뤄지고 있다고 폭로하면서 우려가 더욱 커졌다.

이에 감독 당국도 실태조사에 나섰다. 이우(義烏)시 시장 관리 감독 당국은 지난 26 일 웨이보를 통해 짝퉁 마스크 유통에 관련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로고가 없거나 제거된 15만여 개의 마스크 제품이 현장에서 발견됐고, 경찰은 5명에 대해 구류조치를 내렸다.

알리바바 등 전자상거래 채널에서도 짝퉁 제품 유통이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6일 알리바바 관계자는 짝퉁 제품을 유통한 업체에 대해 유통 중지 조치를 내리는 동시에 구매한 소비자들에게 환불 조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