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중국,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서 전 영역 1위…한국 9위

중국 4개 지역 학생 평균 점수 3개 평가 분야서 모두 1위
장시간 학습과 낮은 효율 문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16:1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중국 본토 지역 학생들의 독해, 수학, 과학 과목 학업성취도 수준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1위부터 4위에 화교권 국가와 지역이 이름을 올리며 위세를 과시했다. 다만 긴 주간 평균 학습시간 대비 낮은 효율은 문제로 지적됐다. 

중국 관영 신화사(新華社)는 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2018년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에서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장쑤(江蘇), 저장(浙江) 지역 학생들의 성적이 전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2018년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PISA) 순위 [캡처=PISA 홈페이지]

PISA는 15세 미만 학생의 학업 성취도와 추이를 국제단위에서 비교· 평가하기 위해 도입됐다. 지난 2000년도부터 시작해 3년에 1번 시행된다. 이번 평가에는 전 세계 79개국에서 약 71만 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중국에서는 4개 지역 361개 학교 1만 2058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중국 학생의 독해, 수학, 과학 평균 점수는 각각 555점, 591점, 590점으로 2위 싱가포르를 여유 있게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OECD 평균 점수는 과목별로 각각 487점, 489점, 489점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세 과목 평균 점수는 514점, 526점, 519점으로 종합 9위에 올랐다.

화교권 국가 및 지역의 강세는 이번 평가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1위를 차지한 중국 본토에 이어 2위, 3위, 4위를 각각 싱가포르, 마카오, 홍콩이 차지했다. 에스토니아, 캐나다, 핀란드, 아일랜드, 한국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남녀 학생별 점수도 공개됐다. 중국 여학생은 읽기 성적에서 남학생보다 훨씬 뛰어났고 과학 성적에서도 앞섰다. 남학생은 수학 과목에서 여학생보다 성적이 좋았다.

다만 과도하게 긴 학습시간과 낮은 효율은 문제로 지적됐다. 이번 조사에서 중국 학생들의 주당 평균 수업시간은 31.8시간으로 참가국 가운데 4위로 집계됐다. 반면 독해, 수학, 과학 과목의 학습효율은 각각 44위, 46위, 54위로 저조했다.

학생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가 낮은 점도 우려된다. 삶에 대한 만족도는 학생들이 '요즘 자신의 삶에 전반적으로 얼마나 만족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최저 0점부터 최고 10점으로 응답한 값의 평균을 말한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중국 학생들의 만족도는 6.64점으로 전체 79개 참가국 가운데 61위를 기록했다. OECD 평균치는 7.04점이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