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시위로 폐쇄됐던 홍콩 크로스하버 터널, 27일 오전 5시 개방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6:47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섬과 카오룽 반도를 잇는 크로스하버 터널이 오는 27일 오전 5시(현지시간)에 개방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26일 통신은 지난주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하며 인근 이공대학교를 점거한 뒤 폐쇄됐던 크로스하버 터널이 이같은 시간에 개방될 것이라고 매튜 청 홍콩 정무부총리(정무사장)의 발언을 인용해 전했다.

이날 청 정무부총리는 크로스하버 터널은 폭력 사태로 인해 소화전과 톨게이트가 파손되는 등 '전쟁터'처럼 됐었다며 정부 직원 등 관련 인력 수백명이 며칠간 현장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가 크로스하버 터널이 보이는 다리 위에 걸터앉아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