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세종대도 '홍콩 지지' 대자보 훼손..."한국사람 상관없다"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17:36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윤혜원 기자 = 최근 대학가에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잇따라 훼손된 가운데 세종대에서도 대자보가 훼손된 채 발견됐다.

19일 정의당 청년당원모임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쯤부터 오후 4시쯤까지 서울 광진구 세종대 광개토관과 군자관 인근에 게재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학생 2~3명에 의해 총 네 차례 훼손됐다.

19일 낮 12시 30분쯤부터 오후 4시쯤까지 서울 광진구 세종대 광개토관과 군자관 인근에 게재된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가 총 네 차례 훼손됐다. 2019.11.19. sunjay@newspim.com

이들은 마커펜으로 대자보 위에 '차이나 넘버원(China No.1)', '한국사람 상관이 없다' 등 문구로 낙서를 하고 대자보를 칼로 찢었다. 이들은 대자보 훼손 장면을 목격하고 이를 제지하기 위해 다가오는 한국 학생들을 휴대폰으로 촬영하기도 했다.

이들은 한국 학생들과 대자보 훼손을 둘러싸고 언성을 높였지만 다행히 폭력 사태로는 번지지 않았다.

이번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는 세종대에서는 처음 부착된 것이다. '한 장이 떨어지면 열 명이 함께할 것입니다'라는 제목의 대자보에는 "여러 대학에서 대자보에 대한 조직적 훼손이나 폭력적 방해가 일어났다"며 "그들이 한 장의 대자보를 떼면 우리는 열 배의 목소리를 낼 것이며, 민주주의를 향한 연대는 독재 탄압보다 강할 것"이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대자보를 게시한 정의당 청년모임당원 소속 최연우(19) 군은 "오전 10시쯤 광개토관 앞에 대자보를 붙인 후 낮 12시 30분쯤부터 중국 학생 세 명이 세 차례 훼손을 시도했다"며 "오후 2시 30분쯤 대자보를 군자관 앞으로 옮긴 후에도 중국인 학생 두 명이 '홍콩은 중국에 속한다'는 내용의 A4용지를 대자보 위에 붙이려고 해 제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자보 훼손이나 사진 촬영을 막는 과정에서 서로 목소리는 높아졌지만 몸싸움은 없었다"며 "하지만 앞으로 지속적으로 대자보를 훼손하거나 학생들에 폭행 또는 위협을 가한다면 고소를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