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백악관, 실수로 민주당에 '우크라 스캔들' 대응 요령 보내

  • 기사입력 : 2019년09월26일 09:1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6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백악관이 25일(현지시간) 공화당원 전용으로 제작한 자료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응하는 요령을 민주당에 실수로 발송했다.

미 의회 전문 매체인 더힐에 따르면 돈 베이어(민주ㆍ버지니아) 하원의원의 홍보실장인 애론 프리슈너는 다수의 민주당 의원실이 이날 오전 11시 22분에 백악관으로부터 이메일을 받았고, 오후 12시 2분 백악관이 이메일 회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이 공개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 녹취록.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메일은 '알아둘 필요가 있는 것'이라는 제목을 달고 전송됐다. 이메일은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내용 공개에 대해 공화당원들이 어떠한 논리로 이야기를 해야하는지를 설명하고 있다. 백악관은 녹취록에 우크라 측에 주는 "대가와 관련된 언급이 없다"며 대통령의 발언은 "전적으로 적절했다"고 명시했다.

프리슈너 담당자는 트럼프 대통령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지적하는 것은 "헌법에 대한 모욕"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같은 날 백악관은 지난 7월 25일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대통령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압박한 사실이 확인됐다. 더욱이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뿐 아니라 미 법무장관과도 협력할 것을 종용한 것이 드러나면서 거센 후폭풍이 예측되고 있다.

지난 24일 미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에 대한 조사를 촉구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보도가 나온 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개시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