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추석 이후 '동시다발 압색'…조국 '사면초가'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사상 초유'
조 장관 아들·딸 증명서 허위발급 의혹 대학 4곳도 압색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2:22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2: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방배동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등 추석 이후 조 장관 가족 의혹 관련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을 재개했다. 검찰이 법무부의 현직 수장의 집을 압수수색 한 건 처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조 장관의 방배동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중이다.

[의정부=뉴스핌] 최상수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첫 '검사와의 대화'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9.20 kilroy023@newspim.com

앞서 조 장관 일가의 자산관리인이던 증권사 직원 김모 씨는 지난달 말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도와 경북 영천 동양대 연구실에서 정 교수 PC를 외부로 반출했다. 또 정 교수 부탁을 받고 자택 PC 세 대의 하드디스크를 새로 구입, 이 중 2대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뒤 이를 자신의 차량에 보관하다 검찰에 임의제출했다.

조 장관 자택에는 교체되지 않은 PC 하드디스크가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번 자택 압수수색의 구체적 대상과 범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법조계 안팎에선 검찰이 조 장관의 딸과 아들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과 관련 조 장관 본인의 개입 여부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와 동시에 검찰은 이날 오전 조 장관 아들과 딸이 지원한 충북대와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연세대 대학원, 이화여대 등에 대해서도 전격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조 장관의 아들 조모씨는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허위로 받은 인턴활동증명서를 대학원 진학에 제출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조씨의 입학지원 서류를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검찰은 이화여대 입학처에도 수사관을 보내 조 장관 딸의 학부 지원 당시 입학 지원 서류를 확보중이다.

검찰은 조 장관 딸 조모씨가 이화여대 지원 과정에 논문이나 각종 증명 서류들이 어떻게 제출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입학 과정 전반에 관한 자료를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조 장관 자택 등 (조 장관) 부부와 자녀를 상대로 강제수사를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은 조 장관 딸인 조씨가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발급된 인턴활동증명서가 위조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당시 센터장이었던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인턴증명서를 발급해 준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조 장관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발급받은 것이 분명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발급에 자신이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정말 악의적"이라며 "검찰에서 확인해 보시죠. 발급 분명히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0일엔 조국 가족펀드 의혹 관련 익성 본사와 IFM 전 대표 자택 등도 압수수색했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