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시, 단기적으로 닭고기 가격 급등"-NH투자

단기적 닭고기 등 대체제로 수요 이동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08:52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NH투자증권은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발생하면서 살처분에 의한 공급 감소로 초반 돼지고기 시세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수요가 다시 회복되는 시점에는 공급 부족 현상으로 시세 급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로고=NH투자증권]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보고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시 중장기적으로 돼지고기 수급 이슈가 부각될 것"이라며 "돼지는 원종돈(씨돼지)에서 우리가 먹는 비육돈까지 기르는데 약 3년의 긴 시간이 걸리기 떄문에 수급이 안정되기까지 다소 긴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조 연구원은 "중국의 과거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면서 "중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으로 돼지고기 공급 감소에 따른 시세 상승이 나타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기준 암퇘지 수는 전년대비 37.4% 감소했다. 최근 기준 돼지고기 가격은 13년 만에 최고치인 kg당 전년비 70.1% 상승한 36.61위안까지 급등했다.

단기적으로는 대체제로 수요가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 그는 "발병 초반 돼지고기 수요는 감소하고 대체제로 수요가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닭고기 시세는 상승할 수 있으나 단기적 이슈"라고 판단했다. 닭은 돼지에 비해 키워 판매되는데 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공급이 쉽고 빠르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구제역은 돼지 외 다른 가축에게도 전염되기 때문에 우유 등 파동도 나타났으나,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과로만 전염된다"며 "다른 가축으로 직접적인 영향이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