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영상]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 ‘인정’…“사실대로 밝혀 달라 했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5: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5: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딸 조모 씨의 총장 표창장 위조 논란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두 번째 질의자로 나서 "제가 듣기로 동양대 총장이 녹음 파일을 갖고 있다고 한다"며 "의혹이 생기기 때문에 통화 못한다 그러고 뒷구멍으로는 의심있는 사람과 통화하고 있다. 위증조사 증거인멸 혐의 있는 사람이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최 총장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사실대로 좀 밝혀달라고 말한 것뿐”이라고 말했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