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재산 56억5030만원 신고

  • 기사입력 : 2019년07월26일 08:02
  • 최종수정 : 2019년07월26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 4월 취임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모두 56억503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6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관보를 통해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의 재산 내역을 공개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 [사진=인천공항공사]

구 사장은 먼저 세종시와 경기 의왕시에 본인 명의 아파트 총 두 채, 안양시의 상가 한 채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총 건물가액은 12억3649만원이다.

또 충남 논산시에 152㎡, 320㎡의 본인 명의 토지를 소유하고 있다. 토지가액은 859만원이다.

구 사장은 여기에 본인과 배우자, 장녀, 장남 소유의 예금 22억5012만원과 유가증권 21억6388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구 사장은 세종시 아파트 매도 중도금, 퇴직금, 연금저축, 급여저축 등으로 수입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구 사장의 종전 신고액은 51억8743만원으로 4억6287만원 가량 재산이 늘었다.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출신인 구 사장은 지난 4월 인천공항공사 사장으로 취임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