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통일·외교

北 식량지원, 국민 47% "하지말아야" VS "해야한다" 44%

한국갤럽 대북식량 지원 여론조사
"北, 합의내용 잘 지킬 것" 26%·"그렇지 않을 것" 61%

  • 기사입력 : 2019년05월17일 10:45
  • 최종수정 : 2019년05월17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우리 국민의 47%는 북한에 대해 식량을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17일 나타났다. 식량을 지원해야한다는 의견보다 3%p 더 높았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전국 성인 1004명에게 대북 식량 지원에 관해 물은 결과, 44%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 47%는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사진=한국갤럽]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은 40대(6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67%)과 정의당 지지층(71%), 성향 진보층(68%) 등에서 우세했고,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는 60대 이상(57%), 자유한국당 지지층(78%), 성향 보수층(66%)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앞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북한 내 현지조사 결과 북한 인구의 40%가 식량 부족 사태에 처했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비슬리 WFP 사무총장은 이번주 한국을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 통일부·외교부 장관 등을 만나 대북 식량 지원을 논의했다.

한편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종전 선언, 평화협정 전환 등 합의 내용을 앞으로 잘 지킬 것으로 보는지 물은 결과 26%가 '잘 지킬 것', 61%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고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사진=한국갤럽]

북한의 합의 이행 낙관론은 작년 1차 남북회담 직후 58%에 달했으나 5월 말 2차 남북회담 직후와 9월 3차 평양 남북회담 중에는 각각 49%, 12월 들어서는 38%까지 하락한 바 있다.

이번 한국갤럽 조사는 총 통화 6067명 중 1002명 응답 완료을 완료, 17%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이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보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