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여성·아동

한국과학 ‘김명자·문미옥·이공주 여성 트로이카 시대’ 열렸다

김명자 한국과총 회장,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 이어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임명
'과기보좌관 배턴터치·여성과기인센터·이대' 공통분모도 많아

  • 기사입력 : 2019년02월19일 19:02
  • 최종수정 : 2019년02월19일 1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영섭 기자 = 한국 과학기술계가 바야흐로 ‘여성 전성시대’를 맞았다. 정확하게는 여성 트로이카, 3인 체제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김명자(75) 회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미옥(51) 1차관에 이어 19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에 임명된 이화여대 약학과 이공주(李公珠·65) 교수가 그 주인공. 

과학기술보좌관은 차관급이고, 과총 회장은 한국의 ‘50만 과학기술인 대표선수’로 꼽힌다. 이런 면모로 볼 때 한국과학기술계를 이들 3명이 ‘좌지우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고 과학기술계 인사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은다.

나이상으로 봐도 각기 50·60·70대로, 대표하는 연령대도 넓다.  

또 세 사람은 서로 간에 인연이 각별하다.

특히 이 보좌관과 문 차관은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자리를 직접 ‘배턴 터치(baton touch)’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한 문 차관은 현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자 과학기술보좌관으로 발탁됐고 지난해 12월 과기정통부 1차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공석으로 있던 과학기술보좌관직에 이날 이 교수가 임명된 것이다. 

                  이공주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사진=청와대]

이 보좌관과 문 차관은 대표적 한국 여대 중 한 곳으로 꼽히는 이화여대가 공통분모로 자리잡은 것도 주목된다. 이 보좌관은 이화여대 약학과 출신으로 1994년부터 이화여대 약학과 교수로 재직해왔다. 포항공대 물리학과에서 학사부터 박사학위까지 취득한 문 차관은 2003∼2009년 이화여대 WISE거점센터 연구교수를 지냈다.

이 보좌관과 문 차관은 여성과학기술인을 위한 활동에도 남다른 이력을 쌓았다. 이 보좌관은 2011년 7월 아시아인 최초로 세계여성과학기술인네트워크(INWES)의 3대 회장으로 선임돼 우리나라 여성 과학자의 위상을 높이며 국가간 인적 네트워크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이 보좌관은 2014년에도 세계 여성과학기술인네트워크 회장으로 연임했다.

문 차관은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에서 2011∼2016년 기획정책실장을 맡아 왕성하게 활동했다. 김 회장도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에서 2013∼2016년 이사장을 맡았다. 김 회장과 문 차관은 '같은 곳'에서 만 3년간 호흡을 맞춘 셈이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사진=청와대]

숙명여대 화학과 교수를 25년간 역임한 김 회장은 김대중 정부에서 1999년부터 44개월간 환경부 장관을 지내 ‘헌정 사상 최장수 여성 장관’ 기록을 세운 바 있다. 2004∼2008년 제17대 국회의원으로도 활동했다. 지난해 10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국제자문단 위원으로 선임돼 또 한 번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한편, 이 보좌관은 뛰어난 학술업적으로도 주목받는다. 2005년 과학기술부 주관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자상, 2008년 생화학분자생물학회 수여 제4회 마크로젠 여성과학자상, 2012년 제11회 한국로레알 유네스코 여성생명과학상 학술진흥상 등을 수상했다. 프로테오믹스(proteomics·단백질체학) 기술을 이용해 신호전달체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단백체를 규명한 연구가 대표적 성과로 꼽힌다.

                                   김명자 한국과총 회장 [사진=한국과총]

  

kimy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