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상사

포스코대우, 작년 영업익 4726억원…'사상 최대'

해외법인 호조세 지속…미얀마 가스전 실적 회복
"식량·에너지 사업 밸류체인 확장 등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1월30일 14:05
  • 최종수정 : 2019년01월30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아영 기자 = 포스코대우가 지난해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글로벌 무역 분쟁 속에서도 트레이딩 부문과 해외법인의 호조세가 지속된 영향이다.

포스코대우의 미얀마 가스전 전경. [사진=포스코대우]

포스코대우는 지난해 경영실적으로 매출액 25조1739억원, 영업이익 4726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11.5%, 영업이익은 17.8%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액 6조2953억원, 영업이익 11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7%, 21.9% 증가했다.

북미, 유럽, 인도 등 해외 무역법인과 파푸아뉴기니 POM, LAE 등 민자 발전 사업의 호조세가 지속되며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지난 4분기에는 중국 가스관 복구로 인해 미얀마 가스전 실적이 회복됐다.

또, 트레이딩 부문에서도 철강 내수 사업 확대와 식량 트레이딩 물량 증가, 그리고 포스코 해외 생산기지 향 원료공급 등을 통해 이익을 제고했다.

에너지 사업과 트레이딩 및 해외법인 간 이익 포트폴리오도 기존 에너지사업에 편중됐던 구조에서 5:5 비율로 개선했다.

포스코대우 관계자는 "글로벌 무역 분쟁과, 노딜 브렉시트의 현실화 등 높아진 대외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회사 설립 이래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미얀마 가스전도 중국 파이프라인 복구 후 빠르게 판매를 회복하며 4분기에 일산 평균 약 4억 입방피트까지 기록했고, 동절기 중국 가스 수요 증가로 당분간 판매량 증가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올해 핵심사업 밸류체인 강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 및 트레이딩 사업 수익성 제고를 통해 실적 향상을 추진한다.

에너지사업 분야에서는 미얀마 가스전 2단계 및 추가 가스전 개발, 그룹 통합 구매를 통한 LNG 트레이딩 확대 그리고 LNG 터미널 연계 IPP(민자발전사업) 사업으로 이어지는 밸류체인을 완성하여 'Gas to Power' 사업 모델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식량사업에서도 흑해산 식량 조달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곡물 터미널 인수를 추진하고 식량 트레이딩 물량도 확대해 연간 500만톤 판매 체제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철강 온라인 판매 플랫폼인 '스틸포유' 판매 확대와 독립사업부 가공 역량을 활용한 철강 내수판매 기반을 강화하고, 유망 부품사와의 제휴를 통한 미래차 부품 사업에 진출하는 등 트레이딩 사업의 수익성도 끌어올릴 계획이다.  

 

likey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